디지털타임스

 


SK온, 에코프로·GEM과 새만금서 전구체 만든다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SK온은 국내 최대 양극재기업 에코프로, 글로벌 전구체기업 중국 거린메이(GEM)와 함께 새만금에 배터리 핵심소재인 전구체 생산시설을 만든다고 23일 밝혔다.

SK온은 이날 오후 5시 서울 종로구 SK서린사옥에서 에코프로, GEM과 전구체 생산을 위한 3자 합작법인인 '지이엠코리아뉴에너지머티리얼즈' 설립 양해각서를 체결했다. 3사는 지난해 11월 인도네시아 니켈 프로젝트에 이어 전구체 분야에서도 합작법인 설립을 체결한 것이다.

지이엠코리아뉴에너지머티리얼즈는 오는 24일 전북 군산시 라마다호텔에서 전구체 생산시설 건립을 위한 투자협약을 체결한다. 체결식에는 김병훈 에코프로머티리얼즈 대표, 허개화 GEM 회장, 최영찬 SK온 경영지원총괄 사장이 참석할 예정이다.

협약에 따라 3사는 최대 1조2100억원을 투자한다. 내년 완공을 목표로 연간 생산량 약 5만톤 수준의 전구체공장을 연내 착공하는 방안을 추진한다. 지이엠코리아는 전구체 생산능력을 순차적으로 확대할 계획이며, 이를 위해 1000명 이상의 대규모 인력을 고용할 예정이다.

전구체는 양극재 원가의 65%~70% 이상을 차지하는 핵심 원료다. 니켈, 코발트, 망간 등 원료들을 섞은 화합물이다. 전구체 5만톤은 전기차 약 30만대분의 배터리에 필요한 양극재를 생산할 수 있는 양이다.

새만금공장 전구체는 인도네시아에 위치한 별도의 3사 합작법인에서 생산하는 니켈 중간재 'MHP'를 원료로 사용할 예정이다. 3사는 지난해 11월 니켈 중간재 생산법인 설립 협약을 체결하고, 내년 3분기부터 연간 순수 니켈 약 3만톤에 해당하는 MHP를 양산할 계획을 밝힌 바 있다.

3사는 새만금개발청의 지원 정책과 보조금 혜택, 수출입 관련 내륙 운송과 해운 등 물류 인프라를 비롯해 다양한 운영상의 이점을 고려해 새만금 국가산업단지에 투자를 결정했다.

최영찬 SK온 사장은 "하이니켈 개발 등 앞선 기술력을 증명해온 만큼 이를 뒷받침 할 수 있는 원소재 공급망 강화를 통해 글로벌 경쟁력을 한층 강화해 나갈 것"이라며 "동시에 지역경제 활성화와 동반성장에도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한나기자 park27@dt.co.kr

SK온, 에코프로·GEM과 새만금서 전구체 만든다
SK온 CI. SK온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