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240만원짜리 명품였어"…김정은 딸 김주애 명품 외투 입고 ICBM 참관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전문가 "선망의 대상으로"·"제재 무용 암시" 분석
지난 16일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화성-17형' 시험발사 참관 당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딸 김주애가 입었던 외투가 명품 브랜드 제품일 것이란 관측이 나왔다.

지난 17일 북한 조선중앙TV가 공개한 영상을 자세히 보면 김 위원장과 함께 시찰 현장에 등장한 김주애는 검은색 외투를 입고 있었다.

그가 입은 검은색 외투에는 프랑스 명품 브랜드 '크리스찬 디올'의 제품과 유사한 사각과 마름모 패턴 무늬가 보인다.

해당 제품은 현지 디올 홈페이지에서 1900달러(한화 240여만원)에 판매되고 있다. 또한 김주애의 나이대로 추정되는 10세 대상 사이즈의 제품 가격도 2800달러에 달한다.

이에 대해 일각에선 최근 북한 일부 지역에서 아사자가 나올 정도로 심각한 식량 부족을 겪는 것으로 알려진 상황인 데도 '백두혈통'에는 명품 옷을 입힌 것 아니냐는 지적도 나온다.

정은이 통일연구원 연구위원은 "명품 여부는 불확실하지만 일단 고급스럽고 세련된 패션으로 보인다"면서 "북한에서도 여성이 경제적 주체로 영향력이 커지는 상황에 선망의 대상으로 김주애를 자리매김시키려는 의도가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하승희 동국대 북한학연구소 교수는 "진위 여부는 확인이 어렵지만 해당 명품 브랜드 제품과 유사한 부분이 있다"며 "그동안 북한이 운영하는 유튜브 채널 등에서도 주민들이 명품을 사용하는 모습이 포착된 적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대내적 메시지 측면보다는 국제사회에 대북 제재가 무용하다는 것을 보여주려는 의도가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했다.

김정은 위원장과 부인 리설주 여사의 유별난 명품 사랑도 여러 차례 소개돼 관심을 모은 바 있다.

김 워원장은 스위스 명품 브랜드 시계를 손목에 차고 있는 모습이 몇 차례 포착됐을 정도로 시계 마니아다. 청소년기에 스위스 베른에서 유학하며 보낸 김 위원장은 스위스 시계에 대한 해박한 지식을 자랑하며, 롤렉스 등을 고위 관료에게 선물로 주기 위해 종종 구매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리설주 여사도 해외 명품 브랜드에 관심이 많다는 보도가 나온 적이 있다. 리 여사가 애용하는 스위스 브랜드 모바도 시계는 미국 뉴욕 예술 박물관에도 소장될 만큼 고급 시계로 알려져 있다. 샤넬과 디올, 프라다, 구찌 등의 핸드백 및 클러치를 애용하며, 액세서리로 티파니를 착용한 모습도 포착됐다. 박양수기자 yspark@dt.co.kr

"240만원짜리 명품였어"…김정은 딸 김주애 명품 외투 입고 ICBM 참관
북한 조선중앙TV는 지난 16일 평양 국제공항에서 노동당 중앙군사위원회가 실시한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화성포-17형 발사 영상을 17일 공개했다.사진은 김 위원장 뒤로 딸 김주애, 조용원 당 중앙위 조직비서, 리일환 당 중앙위 비서, 김여정 노동당 부부장. [조선중앙TV 화면=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