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최고 입증한 오타니 "함께해 즐거워…세계가 야구 더 좋아하길" [WBC]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최고 입증한 오타니 "함께해 즐거워…세계가 야구 더 좋아하길" [WBC]
일본 야구대표팀 오타니 쇼헤이가 22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마이애미 론디포 파크에서 열린 2023 WBC 미국과의 결승전에서 승리한 뒤, 대회 우승 트로피를 들고 기뻐하고 있다. 마이애미 EPA=연합뉴스

오타니 쇼헤이(로스앤젤레스 에인절스)가 일본의 2023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 우승을 이끌면서 자신이 현재 '세계 최고의 야구선수'임을 입증했다.

일본 야구대표팀은 22일(한국시간) 미국 마이애미 론디포 파크에서 열린 WBC 미국 야구대표팀과 결승전에서 3대 2로 승리해 우승 고지에 올랐다. 대회 최우수선수(MVP)는 당연히 오타니였다.

오타니는 이날 끝난 2023 WBC에서 타자로 7경기 타율 0.435(23타수 10안타), 1홈런, 8타점, 9득점, 10볼넷, 투수로 3경기 2승 1세이브 평균자책점 1.86으로 '투타 맹활약'했다. 오타니는 WBC 시작도 마무리도 모두 책임졌다. 이번 대회의 주인공이나 다름 없었다.

오타니는 22일 미국 플로리다주 마이애미 론디포 파크에서 열린 미국과의 결승전, 에인절스 동료이자, 미국 주장, 현역 최고 타자인 마이크 트라우트를 날카로운 슬라이더로 삼진 처리하며 경기를 끝냈다.

경기장 안팎에서 좀처럼 감정을 드러나지 않는 오타니도 글러브와 모자를 집어 던지며 우승의 기쁨을 만끽했다. 오타니는 MVP를 수상한 뒤 "정말 꿈꾸던 곳이다. 매우 기쁘다"며 "(9회 등판했을 때) 긴장은 했지만, 다행히 실점 없이 경기를 마쳤다. 주자가 없는 상황에서 트라우트를 상대해서 다행이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일본 대표 선수들과 함께해 즐거웠다. 이제 각 팀으로 돌아가야 하니, 외로울 것 같은 기분도 든다"고 일본 대표팀을 향한 애정을 드러내며 "일본뿐 아니라 한국, 대만, 중국 등 아시아, 전 세계 다른 나라에서도 야구가 더 사랑받았으면 좋겠다. 그런 마음이 동력이 돼 우리가 우승할 수 있었다"고 WBC의 조연이었던 다른 나라 선수들의 마음마저 매만졌다.

이번 WBC 내내 일본뿐 아니라, 많은 야구팬이이 오타니에게 열광했다. 일본은 2006년, 2009년 이후 세 번째 WBC 우승을 차지했다. 두 대회에서는 마쓰자카 다이스케가 MVP에 올랐다. 일본에서는 투수 마쓰자카, 타자 스즈키 이치로 등 '야구의 아이콘'으로 불리고, 미국에서도 화제를 모은 선수가 여럿 탄생했다.

하지만, 오타니는 일본에서도 처음 탄생한 '완벽한 야구인'이다. 오타니보다 뛰어난 타자, 투수는 있지만 오타니처럼 타격과 배팅을 모두 잘하는 선수는 없다.

이번 WBC는 오타니의 모든 것을 보여준 무대였다. 오타니는 전세기 이동 등 초특급 대우를 받으며 일본 대표팀에 합류하면서도 거듭 몸을 낮췄다. "일본 대표팀에는 나보다 뛰어난 선수가 많다"고 동료들에게 감동을 안겼고, 상대 팀도 예우했다.

B조 1라운드에서 일본과 상대한 국가 중 충격적인 1라운드 탈락의 아픔을 겪은 한국을 제외한 체코, 중국, 호주 선수들이 모두 공개적으로 "오타니와 경기해 영광"이라고 밝혔다.

오타니는 이런 인사에 몸을 낮춰 화답했다. 자신을 삼진으로 처리한 투수가 '삼진 공'을 내밀자, 웃으며 사인해주고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대부분 아마추어로 구성된 체코 야구 대표팀'을 향한 존경심을 드러냈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최고 입증한 오타니 "함께해 즐거워…세계가 야구 더 좋아하길" [WBC]
오타니가 22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마이애미 론디포 파크에서 열린 2023 WBC 미국과의 결승전 9회초 트라우트를 삼진 처리하며 경기를 끝낸 뒤, 글러브를 집어 던지며 포효하고 있다. 마이애미 AP=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