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금감원, 택배회사·정부기관 사칭 보이스피싱 경보 발령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금융감독원은 택배회사와 정부기관을 사칭한 보이스피싱 피해 사례가 증가하고 있다면서 주의 단계의 소비자경보를 21일 발령했다.

금감원에 따르면 사기범은 택배회사를 사칭해 "귀하의 물건을 주소 불일치 사유로 보관 중이니, 아래를 클릭 후 주소지 변경 요청 바랍니다" 등의 가짜 문자메시지를 발송한다.

이후 피해자가 문자 내 인터넷 주소를 클릭하면 피싱사이트 연결 또는 악성앱 설치를 유도하고 탈취한 개인정보를 이용해 피해자의 은행앱 접속을 통해 자금을 가로챈다.

정부·공공기관 등을 사칭한 보이스피싱도 끊이지 않고 있다. 사기범은 질병관리청 직원을 사칭하며 자영업자에게 전화를 걸어 가게에 코로나19 확진자가 다녀갔으니 정부 정책에 따라 긴급하게 방역이 필요하다며 업주를 속이는 수법을 쓴다. 문자메시지 등을 이용해 생활안정자금, 근로장려금 등 신청 대상자로 선정됐다고 유혹하기도 한다.

마찬가지로 피해자가 개인정보를 전송하면 사기범은 금융회사에서 오픈뱅킹 서비스를 신청해 타인 명의 여러 계좌로 직접 이체해 돈을 가로챈다.

금감원은 택배회사를 사칭해 개인정보 입력을 요구하는 경우 본인이 구매한 물품이 맞는지 철저히 확인하고, 문자메시지 링크는 절대 클릭하지 말아야 한다고 당부했다. 또한 정부·공공기관, 금융기관은 전화·문자를 통해 절대 개인정보, 금융정보를 요구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금감원은 "방역지원금, 정책지원금 등 신청을 위한 개인정보 입력, 신용카드 정보 요구는 보이스피싱일 가능성이 크다"면서 "만약 보이스피싱 피해가 발생한 경우 금감원 콜센터에 즉시 전화해 지급정지를 요청해야 한다"고 말했다.강길홍기자 slize@dt.co.kr

금감원, 택배회사·정부기관 사칭 보이스피싱 경보 발령
사진=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