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금감원 "금융 디지털화에 따른 위험요인 면밀하게 모니터링"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금융감독원이 금융의 디지털화에 따른 위험요인을 면밀하게 모니터링하고 위험요인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로 했다.

금감원은 21일 여의도 본원에서 '2023년도 디지털부문 금융감독 업무설명회'를 개최하고 이같이 밝혔다.

김병칠 금감원 부원장보는 "올해 우리 경제를 둘러싼 상황이 녹록지 않을 것 같아 우려스러운 마음이 크다"면서도 "금융회사, 신산업·핀테크 기업들이 어려운 대·내외 경제상황을 잘 극복하고 혁신역량을 충분히 발휘할 수 있도록 전폭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이와 동시에 금융의 디지털화에 따른 위험요인을 면밀하게 모니터링하고 정보기술(IT) 리스크 및 소비자보호 위험요인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겠다"고 강조했다.

이를 위해 금감원은 데이터 전문기관을 추가로 지정해 금융·비금융 간 데이터 결합·활용을 촉진하고, 마이데이터 사업자의 업무범위 확대 방안도 검토하기로 했다.

아울러 금융분야 인공지능(AI) 안내서 활용실태와 AI 리스크 관련 내부통제 현황 등을 점검해 AI 활용을 확대할 수 있는 기반을 조성해 나갈 예정이다. 또한 IT 리스크에 대한 사전 예방적 검사·점검을 강화하고 전자금융의 안전성 제고를 위한 규제와 시스템을 정비할 계획이다. 특히 반복적 IT 사고의 원인별로 금융회사가 갖춰야 할 최소 요구사항을 업권과 함께 만들고 자체 점검을 위한 체크리스트도 고도화하겠다고 밝혔다.

전자금융업자와 관련해서는 건전경영기준과 이용자보호기준을 강화하고, 선불업자에 대한 수수료율 공시가 원활히 이루어지도록 유도할 방침이다. 디지털자산시장과 관련해서는 지난해 6월 출범한 '디지털자산 리스크 협의회'를 활용해 관련 리스크를 사전에 진단하고, 디지털자산시장과 전통 금융시장 간 연계성 확대에 따른 잠재리스크 관리 방안을 검토할 예정이다.

금감원은 "디지털전환 가속화에 대응하고 업계의 디지털 금융혁신을 지원하기 위해 오늘 업무설명회에서 제시된 의견과 건의사항은 향후 금감원의 감독·검사 업무 등에 적극적으로 참고하겠다"고 말했다.강길홍기자 slize@dt.co.kr

금감원 "금융 디지털화에 따른 위험요인 면밀하게 모니터링"
사진=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