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LGD 정호영 "수주형사업 매출 70%로 확대"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정호영(사진) LG디스플레이 대표이사 사장이 "사업구조 고도화를 더 가속화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정 사장은 21일 경기도 파주시 LG디스플레이 러닝센터에서 열린 LG디스플레이 제38기 정기 주주총회를 맞아 주주들에게 보내는 서한에서 "지속적 성장과 안정적인 수익창추를 위해 집중해야 할 분야에 대한 선제적이고 전략적인 선택과 이를 뒷받침할 수 있는 핵심 역량이 필수적"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차별화된 경쟁력을 바탕으로 전략 고객과의 긴밀한 협업을 통해 물동과 가격을 안정적으로 운영해 나갈 수 있는 '수주형' 사업을 확대해 가고 있다"고 설명했다.

LG디스플레이에 따르면 지난 2019년 11% 수준이었던 수주형 사업의 매출 비중은 올해 들어 40%대 초반까지 확대됐고, 향후 2∼3년 이내에 70% 수준을 달성하는 것이 목표다.

정 사장은 "시황 변화에 민감한 영향을 받는 '수급형' 사업의 운영체제를 재편하고, 대형 OLED(유기발광다이오드) 사업 부문에서는 프리미엄 TV 시장 내에서의 입지를 더욱 강화하겠다"며 "투명·게이밍 디스플레이 등을 중심으로 '시장창출형' 사업을 추진해 미래 성장동력을 확보해 갈 것"이라고 전했다.

이날 정기 주총에서는 2022년도 재무제표 승인을 비롯한 이사 선임, 감사위원회 위원 선임, 이사 보수한도 승인 등 4개 안건이 원안대로 가결됐다. 이에 따라 정 사장이 사내이사로 재선임됐으며, 오정석 서울대 경영대학 교수와 박상희 카이스트 신소재공학과 교수가 신규 사외이사로 선임됐다.

이사 보수 한도는 45억원으로 올해 경영실적 변화에 따른 예상 집행금액을 고려해 전년 대비 15억원 축소했다.

전혜인기자 hye@dt.co.kr



LGD 정호영 "수주형사업 매출 70%로 확대"
정호영 LG디스플레이 대표이사 사장. LG디스플레이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