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사과 박스 같다"...건강검진 의사, 채팅방에 환자 내시경 사진 유포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경찰, 회원 고발로 수사
의사 개인정보보호법 위반 혐의로 기소
"사과 박스 같다"...건강검진 의사, 채팅방에 환자 내시경 사진 유포
박씨가 단체채팅방에 올린 사진 [독자 제공=연합뉴스]

서울의 한 건강검진센터에서 근무하는 의사가 환자의 내시경 사진을 동호회 단체 채팅방에 퍼뜨린 혐의(개인정보보호법 위반)로 기소돼 재판받고 있다.

20일 경찰과 검찰 등에 따르면 의사 A(52)씨는 지난 2021년 4월 서울 강서구의 한 건강검진센터와 2021년 8월∼2022년 2월 강남구 건강검진센터에서 내시경 담당 의사로 일하면서 환자 97명의 개인 정보가 담긴 컴퓨터 모니터 화면을 휴대전화로 촬영했다.

그는 이 사진을 미술 동호회 회원 70여명이 모인 카카오톡 단체 채팅방에 올렸다. A씨는 내시경 사진외에도 진료한 환자 실명과 검사 항목, 날짜까지 이 채팅방에 올린 것으로 조사됐다.


이 채팅방을 운영자하던 A씨는 "오늘도 많이 검사했다"며 환자들의 내시경 사진이 담긴 모니터 화면을 게시했고, 채팅 참여자 일부는 "사과 박스 같다"는 글을 올리기도 했다.
서울 강남경찰서는 지난해 6월 해당 미술 동호회 회원의 고발로 사건 수사에 착수했고, 2달 뒤에 해당 사건을 서울중앙지검에 송치했다. A씨는 개인정보보호법 위반 혐의로 기소돼 1심 재판을 받고 있다. 박양수기자 yspark@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