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미국 `은행 파산` 수혜 입은 비트코인"…한주 동안 37% 급등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코인데스크 “은행 파산은 가상화폐와 무관…은행서 인출된 자금 유입”
"미국 `은행 파산` 수혜 입은 비트코인"…한주 동안 37% 급등
비트코인 상승세 [연합뉴스]

미국 실리콘밸리은행(SVB) 파산 사태가 덮친 1주일간 37%나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 은행들이 잇단 파산 사태로 고전하는 동안 가상화폐 대장격인 비트코인은 반대로 수혜를 입고 있다는 분석이 다.

업계에선 이에 대해 은행에서 빠져나간 유동 자금이 가상화폐 시장으로 움직이고 있는 것일 뿐 은행 파산 사태의 요인과는 직접적인 관련이 없다는 해석을 내놨다. 실제로 비트코인 가격은 가상화폐 거래 은행인 실버게이트가 지난 8일(현지시간) 청산을 발표하자 급락했다가 이틀 뒤인 10일 SVB 파산 사태가 벌어진 뒤 오히려 급등세를 보였다.

미 동부 기준 10일 오전 비트코인 1개당 가격은 약 2개월 만의 최저치인 1만9579달러 선까지 떨어졌다. 이어 다음날부터 서서히 올라 13일 2만4000달러 선으로 급등했고, 17일 2만6837원으로 마감했다. 금융권에 SVB 파산 사태가 퍼지는 일주일간 약 37% 상승한 것이다.

24시간 쉬지 않고 거래되는 비트코인은 협정표준시(UTC)를 기준으로 시초가와 종가를 산정한다. 비트코인 가격은 18일 오후 2시 현재 2만7300달러 선에서 거래되는 등 상승세를 유지하고 있다.

이에 대해 가상화폐 전문매체 코인데스크의 필자 조지 카루디스는 '비트코인이 미국 은행 위기의 확실한 승자'라는 제목의 칼럼에서 "은행의 실패와 금리 인상을 둘러싼 담론이 비트코인 가격 상승을 강하게 추동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그는 최근 잇따라 붕괴 중인 은행들의 위기 요인이 가상화폐와 무관하다는 점이 비트코인 시세에는 호재로 작용한다고 본 것이다.

SVB의 경우 부실한 위기관리로 재무 상태가 허약해진 탓에 고전적인 뱅크런(대량 예금인출 사태)에 내몰렸을 뿐, 그밖에 다른 요인은 없었다.

그는 "은행 시스템이 비트코인 등 가상화폐나 관련 기업에 대한 투자로 위기를 맞은 것이 아니라, 금리 인상의 여파로 균열을 보이는 것"이라며 "결국 '은행이 파산하면 돈을 빼서 비트코인을 사라'는 쪽으로 흐르고 있다"고 짚었다.

그러면서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금리인상 폭이 종전 예상보다 줄어들 수 있을 것이란 기대감도 가상화폐 시장의 추동 요인이 되고 있다고 봤다. 신하연기자 summer@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