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한은 "중국, 민간소비·인프라투자로 올해 견조한 경제 성장 전망"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수출 부진, 하반기 완화될 것"
한은 "중국, 민간소비·인프라투자로 올해 견조한 경제 성장 전망"
중국의 민간소비와 인프라투자가 경기 회복을 주도할 것이란 전망이 나왔다. 지난 20일 중국 광둥성 꽃시장을 찾은 인파. AFP 연합뉴스



민간소비와 인프라 투자가 중국 경제 회복세를 뒷받침할 것이란 전망이 나왔다.

한국은행은 19일 '리오프닝(경제활동 재개) 이후 중국경제 동향·평가' 보고서에서 "최근 발표된 주요 경제지표를 보면 흐름이 기존 전망에 대체로 부합한다"며 "내수의 경우 서비스 소비와 인프라 투자를 중심으로 경기 회복세를 주도하고 있지만, 글로벌 반도체 수요 부진으로 수출 감소세가 지속되고 있다"고 진단했다.

한은은 최근 끝난 양회(兩會·전국인민대표대회와 전국인민정치협상회의) 결과 등을 반영한 올해 중국 경제 전망에서도 "중국 당국이 올해 경제정책방향에서 내수 확대를 최우선 과제로 선정한 만큼, 민간소비가 중국 경제 회복세를 뒷받침할 것"으로 예상했다.


아울러 중국 정부가 양회 등을 통해 인프라와 첨단 산업 투자의 중요성을 강조한 것을 근거로 인프라·제조업 투자의 탄탄한 성장세도 점쳤다.
한은은 중국 부동산과 수출에 대해서는 "하반기 부동산 경기·수출 부진이 완화될 것으로 기대되지만, 회복 시점과 정도와 관련해 불확실성이 여전히 크다"며 부동산 가격 회복세가 투자 반등으로 이어지는 시차, 3선 도시 중심의 부동산 공급 과잉, 당국의 공동부유 정책 기조, 미국과의 무역 갈등, 글로벌 반도체 수요 등을 불안 요소로 꼽았다.

문혜현기자 moone@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