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명동 뷰티 상권에 다시 외국인이…올리브영, 이달 매출 작년보다 29배↑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코로나 입국 규제가 풀리자 명동 뷰티 상권에 외국인들의 발길이 다시 이어지고 있다.

CJ올리브영은 이달 1∼17일까지 명동 내 5개 매장 매출을 분석한 결과 외국인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29배가량 증가했다고 17일 밝혔다.

같은 기간 명동 상권 매장의 외국인 매출 비중은 지난해 12%에서 올해 73%로 여섯 배 가까이 늘었다.

지역별로 보면 동남아, 일본, 영미권, 중국 순으로 매출이 많았다.

특히 올리브영이 분석한 결과, 외국인 인기 상품 10위권 브랜드 중 9개가 중소·중견기업이었다.

'조선미녀'는 미국 소셜미디어(SNS)상에서 인기를 끄는 브랜드로 지난해 8월 명동 상권에 입점해 매월 매출이 30% 가량 뛰고 있다.

이 기간 조선미녀의 '맑은 쌀 선크림'은 영미권 고객 인기 상품 1위, 외국인 전체 인기 상품 6위를 차지했다.

동남아 소비자는 주름개선 기능 등을 내세운 '슬로우에이징(Slow-aging)' 상품을 선호했고, 영미권 소비자는 스킨케어와 유사한 제형의 'K-선크림'에 높은 관심을 보였다.

이 밖에도 중국인 소비자는 색조화장품을, 일본인 고객은 치아미백제나 헤어 트리트먼트와 같은 다양한 상품군의 제품을 구매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올리브영 관계자는 "명동 상권에 중국인 관광객들까지 돌아오면서 매장을 찾는 외국인 고객이 빠르게 늘고 있다"며 "올리브영 매장은 우수한 품질의 K뷰티 브랜드를 외국인 고객에게 가장 빠르게 소개하는 한편 손쉬운 체험을 제공하는 'K뷰티 메카'로 활약할 것"이라고 말했다.김수연기자 newsnews@dt.co.kr

명동 뷰티 상권에 다시 외국인이…올리브영, 이달 매출 작년보다 29배↑
올리브영 명동 플래그십 매장을 찾은 외국인 관광객들이 조선미녀브랜드 상품을 살펴보고 있다. CJ올리브영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