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삼성·LG전자, 스마트홈 표준 논의 참여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삼성·LG전자, 스마트홈 표준 논의 참여
삼성전자 스마트싱스스테이션. 삼성전자 제공

삼성전자와 LG전자는 20일부터 나흘 간 서울 콘래드 호텔에서 진행되는 스마트홈 글로벌 표준 연합 '커넥티비티 스탠다드 얼라이언스(CSA)'의 스마트홈 표준 멤버 미팅에 참여한다고 19일 밝혔다.

이번 행사는 CSA가 134개 회원사, 500명 이상의 멤버를 초청해 매터 표준, 데이터 프라이버시 등 스마트홈 구현을 위해 중요한 기술 주제에 대해 비공개로 협의하고 토론하는 자리다. 지난해 10월 CSA가 신규 연결 표준인 매터 1.0을 발표한 이후 처음으로 열리는 회원사 미팅이다.

회원사들은 매터 발표 이후 적용 경과를 검토하고 업체별 전략과 업계 협업 모델을 본격적으로 협의할 예정이다. 또 매터 1.0의 후속 표준과 보안정책 등이 다뤄질 것으로 알려졌다.

삼성전자는 매터 표준 개발 초기부터 참여해왔다. 최근 매터 컨트롤러 기능을 지원하는 스마트 TV, 스마트 모니터, 스마트싱스 스테이션을 출시한 바 있다.

삼성전자는 이번 행사에서 매터 표준에 적합한 스마트싱스 플랫폼 전략을 소개할 계획이다. 또 스마트싱스 스테이션 제품을 통한 자동화 등 주요 기능을 선보일 예정이다.

정재연 삼성전자 디바이스플랫폼센터 부사장은 20일 개회 기조 연설에 나선다. 정 부사장은 연설에서 스마트싱스는 최근 출시한 스마트싱스 스테이션에 매터 기술을 탑재해 더 많은 고객에게 쉽게 스마트홈을 경험할 수 있도록 사물인터넷(IoT) 대중화에 앞장서고 있음을 강조할 계획이다.

정 부사장은 "고객이 실생활에서 가장 편리하고 안정적으로 본인의 라이프스타일 맞춤형 스마트홈을 구현하기 위해 주요 업체간 업계 표준 협의는 필수"라며 "삼성전자는 스마트싱스 플랫폼을 기반으로 매터 표준 수립에 참여하고 업체간 협업을 적극 모색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기현 LG전자 플랫폼사업센터 부사장도 같은 날 기조연설에 나서 LG 씽큐의 비전과 매터의 상용화, 향후 시너지 계획에 대해 설명할 예정이다. LG전자 관계자는 "글로벌 스마트홈 표준 논의는 지난해 삼성전자, LG전자 등 글로벌 주요 가전업체들이 의장사가 되면서 속도를 내기 시작했다"며 "삼성전자와 LG전자가 있는 한국에서 첫 미팅을 갖은 IoT 시장에서 한국업체들의 위상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말했다.

박한나기자 park27@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