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삼단봉 휘둘러 동거남 살해한 30대女…항소심도 징역 25년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삼단봉 휘둘러 동거남 살해한 30대女…항소심도 징역 25년
청주지법 [연합뉴스 자료사진]



동거남을 호신기구인 삼단봉으로 수 차례 때려 살해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30대 여성의 항소가 기각됐다.

2일 법조계에 따르면 대전고법 청주재판부 형사1부 김유진 부장판사는 이날 살인 등의 혐의로 기소된 A(33)씨의 항소를 기각하고 원심과 같은 징역 25년을 선고했다.

A씨는 심신미약을 주장했지만 법원은 이를 받아들이지 않았다. 김 부장판사는 "살인죄는 인간의 생명을 뺏는 중대한 범죄로 어떠한 상황에서도 용인될 수 없다"며 "피해자의 거짓말에 화가 나 폭행했다는 등 책임을 전가하고, 범죄를 숨기기 위해 피해자 행세까지 하며 집주인에게 월세를 낸 점 등을 볼 때 형이 무겁다고 볼 수 없다"고 판시했다.

A씨는 지난해 2월 청주시 흥덕구 자택에서 함께 살던 B(31)씨에게 호신용 삼단봉을 휘둘러 숨지게 한 혐의를 받는다.

A씨는 동거기간 내내 B씨를 상습 폭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피해자 시신을 한 달 넘게 베란다에 방치하다가 같은 해 3월 인근 지구대를 찾아가 "남자친구를 죽였다"고 자수했다.

노희근기자 hkr1224@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