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LG엔솔, 사상 최대 실적…작년 영업이익 1조 돌파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LG에너지솔루션이 지난해 매출 25조원, 영업이익 1조원을 각각 돌파하며 최대 연간 실적을 기록했다. 올해도 글로벌 생산공장의 신·증설과 안정적 운영, 북미 지역 중심의 판매 확대 등을 통해 연 매출을 25~30% 이상 확대를 달성한다는 계획이다.

LG에너지솔루션은 2022년 4분기 실적발표회를 열고 지난해 연간 매출 25조5986억원, 영업이익 1조2137억원을 달성했다고 27일 밝혔다. 이는 전년도 매출(17조8519억원)과 영업이익(7685억원) 대비 각각 43.4%, 57.9% 증가한 수치다.

이창실 LG에너지솔루션 최고재무책임자는 "작년 하반기 전기차와 전력망용 에너지저장장치 수요 개선세에 따라 전 제품군 출하량이 증가했다"며 "주요 원재료 가격 상승분의 판가 연동 확대 등에 힘입어 연간 최대 매출을 달성했다"고 설명했다.

지난해 4분기 매출은 8조5375억원, 영업이익은 2374억원이다.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92.3% 증가하며 분기 기준 사상 최대 매출 기록을 달성했다. GM JV 1기 가동 본격화, 전력망 에너지저장장치 판매 확대 등이 매출 상승을 견인했다는 분석이다. 영업이익은 전년 대비 213.6% 증가했다.

LG에너지솔루션은 2023년 연간 매출을 전년 대비 25~30% 증가시킨다는 목표를 제시했다. 글로벌 생산능력 확대를 위한 투자도 지난해 6조3000억원에서 50% 이상 늘린다는 계획이다.

또 올해 글로벌 생산능력을 300GWh까지 끌어올린다. 이는 고성능 순수 전기차 약 430만대를 생산할 수 있는 양이다.

LG에너지솔루션은 지난해 글로벌 주요 완성차 업체들과 전략적 파트너십을 강화하며 GM JV 1기 본격 양산 돌입, 혼다·스텔란티스 북미 신규 합작공장 설립 발표 등 유의미한 한 해를 보냈는데, 올해에도 글로벌 생산공장의 생산능력을 확대해 경쟁력을 지속 강화한다는 계획이다.

특히 가장 빠른 전기차 시장 성장세가 예상되는 북미 시장의 경우 올해 말 GM JV 1기와 2기 가동 등을 통해 생산능력을 55GWh로 확대한다. 폴란드 브로츠와프 생산공장은 90GWh, 한국·중국 등 아시아 내 생산공장은 155GWh까지 생산능력을 확대할 예정이다.

LG에너지솔루션의 수주 잔고는 지난해 말 기준 385조원이다.

아울러 LG에너지솔루션은 올해 글로벌 배터리 시장 규모가 전년(670GWh) 대비 33% 가량 성장한 890GWh에 이를 것으로 전망했다. 이 같은 글로벌 배터리 시장의 수요 확대에 대응하기 위해 △제품 경쟁력 차별화 △스마트팩토리 구현 △SCM 체계 구축 △미래 준비 등 4대 핵심 과제를 중점 추진한다

권영수 LG에너지솔루션 부회장은 "올해도 강한 실행력을 바탕으로 근본적 제품 경쟁력 우위와 차별화된 글로벌 생산 역량을 더욱 강화해 세계 최고의 고객가치를 제공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박한나기자 park27@dt.co.kr

LG엔솔, 사상 최대 실적…작년 영업이익 1조 돌파
LG에너지솔루션 분기별 실적 그래프. LG에너지솔루션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