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갓난 아이 원룸 화장실에 방치 살해하려 한 대학생 엄마…징역 4년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아기 데려갔다가 숨지게 한 엄마 친구는 무죄
갓난 아이 원룸 화장실에 방치 살해하려 한 대학생 엄마…징역 4년
신생아(PG) [연합뉴스]

갓난 아이를 방치해 살해하려 한 대학생 엄마에게 징역형이 선고됐다. 또 아기를 자기 집으로 데려갔으나 사망에 이르게 한 엄마 친구는 무죄라는 법원의 판결이 나왔다.

대구지법 형사11부(이상오 부장판사)는 27일 자신이 낳은 아기를 살해하려 한 혐의(영아살해 미수 등)로 기소된 A(21·여)씨에게 징역 4년을 선고했다.

또 A씨가 방치한 아기를 데려갔다가 사망에 이르게 한 혐의(영아유기치사)로 기소된 친구 B(21·여)씨에게 무죄를 선고했다.

A씨는 지난해 3월 11일 경북 경산 자신의 원룸 화장실에서 남자 아기를 낳은 뒤 변기에 방치하고 외출하는 등 아기를 살해하려다 미수에 그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B씨는 같은 날 A씨 집을 찾았다가 아기를 발견하고는 씻긴 뒤 대구 북구 자기 집으로 데려갔지만, 물만 주고 영양 공급을 제대로 하지 않아 숨지게 한 혐의로 기소됐다.

아기는 이튿날 새벽 저체온, 영양 부족 등으로 숨졌다.

A씨는 자신의 혐의를 인정했으나, B씨는 아기를 구조하려 노력했으며 유기하지 않았다고 공소 사실을 부인했다.

재판부는 "피고인 A씨는 낙태를 시도하고 아기가 죽어도 어쩔 수 없다며 아기를 방치했다"며 "B씨는 끝까지 아기를 살려보겠다는 마음을 가진 것으로 보이고, 아기를 돌보는 것이 처음인 데다 친구로서 엄마를 넘어서는 보호조치를 하기는 어려웠을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김성준기자 illust76@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