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나경원 또 때렸다 “‘수양버들’ 리더십보다는 좌고우면 하지 않는…”

“가진 자를 증오하지 않고 못 가진 자를 홀대하지 않는, 그런 세상이 됐으면”
“옳고 그름이 ‘진영 논리’에 의해 지배되는 비정상적인 세상은 이제 ‘종지부’ 찍었으면”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홍준표, 나경원 또 때렸다 “‘수양버들’ 리더십보다는 좌고우면 하지 않는…”
홍준표(왼쪽) 대구시장과 나경원 전 국회의원. <디지털타임스 DB, 나경원 SNS>

최근 나경원 전 국회의원을 저격해온 홍준표 대구시장이 이번엔 "'수양버들' 리더십보다는 목표를 세우면 좌고우면 하지 않는 굳건한 리더십으로 나라를 이끄는 정치인들이 많아졌으면 좋겠다"고 공개 저격했다. 이는 전당대회 출마 여부를 두고 한 달 넘게 고민 중인 나경원 전 의원을 겨냥한 것으로 풀이된다.

홍준표 시장은 그간 나 전 의원을 겨냥해 정치적 소신 없이 이리저리 권력의 시류에 따라 흔들리는 이른바 '수양버들'에 빗대 비판해왔다.

홍 시장은 23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가진 자를 증오하지 않고 못 가진 자를 홀대하지 않는 그런 세상이 됐으면 좋겠다. 진영으로 쫘악 갈라져 옳고 그름이 진영 논리에 의해 지배되는 비정상적인 세상은 이제 종지부를 찍었으면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앞서 지난 17일에도 홍 시장은 나 전 의원이 대표적인 금수저 출신 정치인이라며 "그들이 온갖 비리는 다 저지르면서 혼자 품격이 있는 척하는 위선이 참 싫다. 가진 자들이 홀로 고고한 척 하면서 위선으로 세상을 농단하는 게 싫다"고 날을 세웠다.

지난 9일엔 "친이(친이명박계)에 붙었다가 잔박(잔류한 친박계)에 붙었다가 이제는 또 친윤(친윤석열계)에 붙으려고 하는 걸 보니 참 딱하다. 여기저기 시류에 따라 흔들리는 수양버들로 국민들을 더 현혹할 수 있겠느냐"고 비판하며 전당대회 불출마를 압박하기도 했다.

홍준표, 나경원 또 때렸다 “‘수양버들’ 리더십보다는 좌고우면 하지 않는…”
나경원(왼쪽) 전 국회의원과 이재오 국민의힘 상임고문. <디지털타임스 DB, 이재오 SNS>

정치권에 따르면, 나 전 의원은 설 연휴 마지막 날까지 전당대회 출마를 놓고 장고를 이어가고 있다. 출마 의지는 여전하지만, 최근 대통령실과 갈등을 빚은 만큼 '반윤' 이미지를 최소화할 수 있는 출마 시기를 조율 중이라는 관측이 우세한 상황이다.

나 전 의원은 지난 20일 입장문을 통해 "최근 저의 발언, 특히 저에 대한 해임 결정이 대통령님 본의가 아닐 것이라 말씀드린 것은 제 불찰"이라며 "관련된 논란으로 대통령님께 누가 된 점, 윤석열 대통령님께 깊이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이재오 국민의힘 상임고문은 이날 KBS 라디오 방송에 출연해 "농사 지으라고 일꾼을 데려왔는데 일꾼이 농사는 안 짓고 매일 시장판에 가서 노니까 농사가 안 되게 생긴 거 아니냐"라고 나 전 의원을 질타했다. 이 상임고문은 "만약 (당권에 생각이 있었다면 대통령이) 임명하려고 할 때 '당에 기여하겠다'고 딱 자르든지, 아니면 작년 11월, 12월초쯤 '능력이 없다'고 그만둬야 했다"면서 "정치인으로서나 공직자로서나 나 전 의원 같은 처신은 잘못됐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도 이 고문은 최근 국민의힘 소속 초선 의원들이 나 전 의원을 비판하는 성명서를 낸 것을 두고선 "정당사에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며 강하게 비판했다. 이 고문은 "'갈등과 분열을 넘어서 당이 하나가 되자' 이런 건강한 이야기를 해야지, 특정인을 공격하고 린치를 가한다? 깡패들도 아니고"라며 "참 철없는 사람들이다. 그런 사람들에게 공천 주면 안 된다"고 주장했다.

권준영기자 kjykjy@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