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人사이더] 후배 휴가 짜르고 `셀프 표창`… `갑질` 징계하자 불복소송내더니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人사이더] 후배 휴가 짜르고 `셀프 표창`… `갑질` 징계하자 불복소송내더니
아이클릭아트 제공



"나는 휴가도 못 가는데 너는 휴가를 간다"며 부하 직원에게 연차를 쓰지 말라던 '갑질' 공무원이 '셀프 표창'으로 감봉 1개월의 징계 처분을 받자 불복해 소송을 제기했지만 패소했다는 소식입니다.

23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행정법원 행정12부(정용석 부장판사)는 공무원 A씨가 "감봉 1개월 처분을 취소하라"며 소속 부처를 상대로 낸 소송을 원고 패소로 판결했는데요. 재판 과정에서 드러난 공무원 A씨의 갑질이 놀라울 따름인데요.



후배 휴가 못쓰게 하면서 '셀프 표창'

반성않고 '감봉 1개월' 징계 불복 소송까지




그는 부하직원들에게 '휴가를 자제하라'고 지시하면서 "나는 연가도 못 가는데 너는 연가를 간다"고 휴가를 낸 직원에게 대놓고 말한 것으로 조사됐답니다. 이때문에 한 부하직원은 A씨의 말에 수수료를 물고 외국 여행 항공권과 숙소 예약을 취소한 일까지 있었다는데요.

또 다른 직원은 원형 탈모가 생기고 대상포진에 걸려 병가를 내겠다고 했으나 A씨로부터 "다음 인사에 다른 부서에 보낼 테니 그때 병가를 내라"는 답변을 들었다네요. 아직도 이런 직장상사가 있을까싶네요.



[人사이더] 후배 휴가 짜르고 `셀프 표창`… `갑질` 징계하자 불복소송내더니
서울행정법원. [대법원 제공]



하지만 A씨는 반성은커녕 소송을 하면서 "내게 감정이 좋지 않은 일부 직원이 음해하려 꾸며낸 것"이라면서 "해외여행을 취소한 직원은 자유의사로 취소했으며 병가를 내려던 직원 역시 일을 못 할 정도로 위독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고 합니다. 하지만 재판부는 직원들의 진술이 구체적이고 일관된 데다 A씨의 지시를 전달한 부서 내부 보고 내용과도 일치하는 점 등을 근거로 징계 사유를 인정했답니다.

더욱 가관인 일은 2019년 우수공무원을 추천하라는 공문이 내려오자 A씨 본인 전결로 자신을 단독 추천해 대통령 표창을 받은 것으로 조사됐다고 하네요.장환순기자 janghs@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