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과기정통부 "올해 4537억 들여 디지털 인재 5.2만명 양성"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100만 양성대책 시동
과기정통부 "올해 4537억 들여 디지털 인재 5.2만명 양성"
과기정통부가 지난 18일 서울ICT이노베이션스퀘어에서 디지털 인재양성 사업 수행기관들과 워크숍을 개최했다. 과기정통부 제공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올해 ICT 인재 양성에 4537억원을 투입한다고 19일 밝혔다. 지난해보다 약 500억원을 증액, 총 5만2000명을 양성할 계획이다.

지난해 발표한 '디지털 100만 인재 양성 계획과'과 '사이버보안 10만 인재양성 대책'을 본격적으로 이행하고, 연간 양성 규모를 지난해보다 1만명 이상 늘린다.

대학·지자체와 연계해 기업이 필요로 하는 인재를 직접 양성하고 채용으로 연계하는 '캠퍼스·네트워크형 SW(소프트웨어)아카데미'를 통해 지난해 대비 650명 늘어난 1250명을 양성한다. 'SW중심대학'은 올해 11곳을 신규 선정해 총 51개 대학에서 SW 전문인력을 키운다. '정보보호 특성화대학'도 2개 확대된 5개 대학에서 사이버보안 인재를 양성한다.

석·박사 양성도 분야별로 확대, 국산 AI(인공지능)반도체 개발을 선도할 'AI반도체 대학원' 3개교를 신설한다. 주요 디지털 분야 대학원에 추가로 AI융합혁신대학원 4개교(총 9개교), 메타버스 융합대학원 3개교(총 5개교), 융합보안대학원 2개교(총 10개교)를 선정하고, 대학 IT연구센터도 AI, 반도체, 5G·6G, 양자, 메타버스, 사이버보안 등 6대 분야를 중심으로 지난해 47곳에서 올해 52곳으로 늘린다.

비학위 전문교육과정으로는 '시큐리티 아카데미'(기업주도), 'S-개발자'(최고급개발자), '화이트햇 스쿨'(화이트해커) 등을 도입한다. 지역에서는 메타버스 아카데미(동북권)와 이노베이션 아카데미(경북)를 추가 개소한다. 지난해 시작한 군 장병 대상 디지털 교육은 인원을 대폭 확대해 올해 3800명에게 온라인교육을 제공한다.

아울러 교육부 2022 교육과정 개정으로 2025년부터 초·중등 정보과목 시수가 기존보다 2배 이상 확대됨에 따라 사전 준비를 지원한다. 초·중등 'AI 선도학교'는 올해 1233개교를 선정하고, 교육부와 협력해 정보 교사 확충과 정보 교과서 개발·확산에 나선다. 기존 교원들에 대해서는 디지털기업 현장 연수, 원격 연수 등을 지원한다.

민·관 협력 구심점으로 지난해 10월 출범한 '디지털인재 얼라이언스'는 운영위원회와 분과 구성을 통해 활동을 본격화한다. 우수기업을 '디지털 리더스 클럽'으로 선정해 인증서 수여, 과기정통부장관 표창, 컴퓨팅 인프라 제공 등 인센티브를 준다. 전날 과기정통부는 IITP(정보통신기획평가원), NIPA(정보통신산업진흥원), KOFAC(한국과학창의재단), NIA(한국지능정보화사회진흥원), RAPA(한국전파진흥협회) 등 디지털 인재양성 사업 수행기관 워크숍을 개최, 사업별 준비상황과 추진일정을 점검하고 현안을 논의했다.

오용수 과기정통부 SW정책관은 "디지털 핵심 인재 확보는 모든 기업과 국가의 중차대한 과제인 만큼, 디지털 인재양성 종합방안이 차질 없이 추진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팽동현기자 dhp@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