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탁현민, 文 ‘북카페’ 논란 적극 두둔…“이게 정치적으로 어마어마한 일인가”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책 추천하는 이런 것들이 민주당 쪽이 결집하기 위한 행동인가” 반문
與, 文 겨냥 “잊힐까 두려운가” 비판에…“그냥 아무것도 하지 말고 계셔야 하는 건가”
김건희 여사 ‘군복 논란’에 대해선 “입어야 한다. 이건 화제 될 게 없어…당연한 것”
탁현민, 文 ‘북카페’ 논란 적극 두둔…“이게 정치적으로 어마어마한 일인가”
문재인 전 대통령(왼쪽)과 탁현민 전 청와대 의전비서관. <더불어민주당 제공, 연합뉴스>

문재인 전 대통령이 자신의 사저가 있는 경상남도 양산 평산마을에서 '북카페'를 여는 것을 두고 정치권에서 설왕설래가 이어지고 있다.

이를 두고 탁현민 전 청와대 의전비서관은 "퇴임한 대통령이 동네에서 책방(북카페)하는 게 정치적으로 어마어마한 일인가"라고 반문하면서, "물론 여쭤봐야겠지만 SNS에 책 추천하고 산에 갔던 얘기를 하는 것들이 (반대쪽 정치진영에서) 상당히 두렵고 걱정되고, 민주당이나 이런 쪽이 결집하기 위한 행동인가"라고 적극 두둔했다.

탁현민 전 비서관은 18일 오전 방송된 SBS 라디오 '김태현의 정치쇼'에 출연해 "퇴임 후 잊힌 사람으로 살고 싶다던 문 전 대통령이 공개적으로 활동하는 것을 두고 여권에서 비판적인 목소리가 나온다"는 사회자의 질문에 이같은 답변을 내놨다.

이날 방송에서 탁 전 비서관은 문 전 대통령의 퇴임 이후 행보와 관련해 여권을 중심으로 비판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는 현상에 대해 "그냥 아무것도 하지 말고 계셔야 하는 건가"라며 "어떤 정치적 의도나 목적을 드러내지 않는 한 보통 사람들이 다 하는 것"이라고 항변했다.

문재인 정부 당시 장·차관 및 청와대 출신 인사들로 구성된 정책포럼 '사의재(四宜齋)'가 이날 공식 출범했다. '사의재'란 조선시대 정조가 승하한 뒤 다산 정약용이 저서를 편찬하며 머물렀던 처소 이름으로, 문재인 정부의 성과를 계승하자는 의미를 담고 있다. 이 포럼은 문재인 정부의 계승·발전시킬 성과는 무엇이고, 극복해야 할 한계는 무엇인지 등을 고민할 방침이다.

상임대표는 박능후 전 보건복지부 장관이 맡고, 공동대표는 정현백 전 여성가족부 장관과 조대엽 전 정책기획위원장이 맡는다. 포럼의 운영을 책임지는 운영위원장에는 방정균 전 청와대 시민사회수석이 선임됐다.

'사의재'가 출범 의미에 대해 탁 전 비서관은 "저는 거기에 들어가 있지 않고, 저는 현실정치에 관심이 없다"면서도 "굳이 말한다면 문재인 정부 5년에 대해 정리하고 설명하고 의미를 부여하고 싶은 것"이라고 말했다.

최근 자신이 쓴 저서 '미스터 프레지던트(국가 기념식과 대통령 행사 이야기)'라는 저서와 관련해선 "문재인 정부의 5년을 공식적으로 기록한 일종의 정사는 백서 형태로 이미 나와 있다"면서 "이 책에는 그 굵직굵직한 사건에 들어가지 못하는 일종의 야사 같은 이야기가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탁 전 비서관은 "오늘 책이 나와서 (문 전 대통령에게) 가져다 드려야 한다. 책 드리고 술 한 잔 하게 될지 모르겠다. 가봐야 알겠다"고 덧붙였다.

탁현민, 文 ‘북카페’ 논란 적극 두둔…“이게 정치적으로 어마어마한 일인가”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왼쪽)와 탁현민 전 청와대 의전비서관. <대통령실 제공, 연합뉴스>

이날 방송에서 탁 전 비서관은 최근 정치권에서 논란이 된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의 군복 논란과 관련해선 "(영부인은 군복을) 입어야 한다. 이건 화제 될 게 없다. 당연한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군복을 입을 때는 군부대 방문인데, 군부대는 경호처가 사전에 통제하기는 하지만 무기들도 있고 저격 위험도 있고 위험 요소가 많다. 그래서 동일한 복장을 갖춘다"며 "대통령이나 일종의 VIP들은 그게 원칙이다. 폼내려고 입는 게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또 하나는 동질감"이라면서 "유니폼을 입는 집단들이 가진 동질감을 표현하기 위해서"라고 부연했다.

해당 논란과 관련해 여권을 중심으로 문 전 대통령 부인인 김정숙 여사도 과거 군복을 입었던 점을 들어 반박한 것에 대해 탁 전 비서관은 "왜 저렇게 밖에 말을 못 할까(생각한다)"라고 탄식하며, "(김건희 여사에 대한) 그런 비난이 과도하다고 생각하면 제가 지금 설명해 드린 것 같은 말을 해야지 '너희도 입지 않았느냐'(는 건) 서로 되게 유치하다"고 일침을 놨다.

권준영기자 kjykjy@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