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해임 과정 왜곡"… 김대기 "尹, 진상 파악후 결정" 반박

나경원, 당대표 출마 시사 발언
잇단 공개저격 갈등 골 깊어져
尹과 대립에 입지 흔들 관측도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국민의힘 당대표 출마를 굳힌 나경원 전 국회의원과 대통령실이 17일 정면 충돌했다.

그간 나 전 의원은 이른바 윤핵관들과는 각을 세우면서도 윤석열 대통령에 대해선 호의적인 입장을 고수해왔지만 대통령실이 나 전 의원을 또 다시 공개 저격하면서 갈등의 골이 깊어지고 있다. 윤 대통령과 대립하는 모양새가 되면서 나 전 의원의 입지가 흔들리는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나 전 의원은 17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저에 대한 해임은 분명 최종적으로 대통령께서 내린 결정일 것"이라면서도 "하지만 대통령께서 그와 같은 결정을 내리시기까지 저의 부족도 있었겠지만 전달 과정의 왜곡도 있었다고 본다. 대통령 본의가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자신에 대한 윤 대통령의 '해임' 결정에 윤핵관의 입김이 작용했을 것이라는 주장이다.

이어 "내년 총선 승리는 온 국민이 함께 어렵게 세운 윤석열 정부의 성공을 위해 꼭 필요하다"며 "또 지금부터 1년 윤석열 정부의 순항과 성공은 내년 총선 승리에 너무도 중요한 필요충분조건"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그러기 위해 국민과 대통령을 이간하는 당대표가 아닌 국민의 뜻을 있는 그대로 전달하고, 일부 참모들의 왜곡된 보고를 시정하는 당대표가 필요하다"면서 "대통령을 에워싸서 눈과 귀를 가리는 여당 지도부는, 결국 대통령과 대통령 지지 세력을 서로 멀어지게 할 것"이라고 윤핵관을 정면 겨냥했다.

하지만 대통령실은 김대기 대통령 비서실장 명의의 입장문을 내고 나 전 의원의 발언을 정면 반박했다.

김 실장은 나 전 의원의 저출산고령사회위원회 전 부위원장 및 기후대사직 해임과 관련해 "대통령의 정확한 진상 파악에 따른 결정"이라며 "대통령께서는 누구보다 여러 국정 현안에 대해 정확하게 파악하고 계시다는 점을 말씀 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대통령께서는 오랜 공직생활을 통해서 공적 의사결정에서 실체적 진실을 가장 중요하게 여기시는 분"이라며 "나 전 의원 해임은 대통령의 정확한 진상 파악에 따른 결정"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국익을 위해 분초를 아껴가며 경제외교 활동을 하고 계시는 대통령께서 나 전 의원의 그간 처신을 어떻게 생각하실 지는 본인이 잘 알 것"이라고 나 전 의원에게 화살을 돌렸다.

이날 대구 동화사를 찾은 나 전 의원은 당대표 출마를 굳힌 듯한 발언을 했다. 그는 기자들과 만나 "이제 마음의 결심은 거의 섰다"면서도 "그러나 아직 제가 언제 어떤 결심을 말씀드릴 수 있는지에 대해서는 아직 구체적으로 말씀드릴 때는 아니다"라고 말했다. '최근 당대표 지지율이 역전됐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있다'는 기자들의 질문에도 "여론조사가 좋다고 출마하고, 안 좋다고 출마를 안 하는 것은 아니다"라며 "여론조사와 관계없이 전당대회의 모습이 어떻게 가야 하는가, 당의 미래가 어떻게 되어야 하느냐가 근본적인 저의 고민의 지점"이라고 답했다.

권준영기자 kjykjy@dt.co.kr

나경원 "해임 과정 왜곡"… 김대기 "尹, 진상 파악후 결정" 반박
윤석열 대통령(왼쪽)과 나경원 전 국회의원. <디지털타임스 DB, 국민의힘 제공>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