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홍근 "尹대통령은 민생 경제 살리기에만 집중…추잡한 정치보복에 싸울 것"

원내대책회의서 '이상민 장관 거취와 연계' 주장하며 예산안 심사 비판
서훈 구속엔 "무도한 정치 보복",
화물연대 파업엔 "강대강 대치 근본 해법 될 수 없어"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6일 "윤석열 대통령은 민생 경제 살리기에만 집중하라"면서 "민주당은 국민과 함께 정권의 추잡한 정치보복에 맞서 싸울 것"이라고 말했다.

박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진행한 원내대책회의에서 "국민 속 타는 심정을 정부가 조금이라도 안다면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의 거취와 (예산안을) 연계하는 정략은 멈춰야 하며 문제투성이인 정부원안을 사수하며 시간을 끌 게 아니라 과감한 양보로 조속히 타결해야 한다"며 이 같이 촉구했다.

박 원내대표는 "이날 내년도 예산 처리를 위한 양당 원내대표의 협상이 시작된다"며 "저는 누누이 말한대로 초부자 예산은 감액하고, 따뜻한 민생예산은 확충한다는 대원칙에 입각해 협상에 임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윤석열 정부와 여당의 예산안 원칙은 무엇인가"라면서 "무엇을 하겠다는 것인지 정부 예산 어디를 들여다봐도, 국정 기조가 보이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박 원내대표는 "말로는 긴축 재정을 한다면서 실체는 민생 예산을 깎고 초부자 감세로 특정 계층 몰아주기를 하겠다는 예산"이라며 "복지 지출이 늘고 초부자 감세로 세수가 줄어드는데 어떻게 건전 재정을 실현하겠다는 것인지 도무지 이해 안 된다"고 지적했다.

나아가 "낭비성 예산을 줄였다더니 저소득 주거 취약 계층, 청년을 위한 내일 채용공제, 공공형 노인 일자리 등 민생 예산만 줄줄이 감축"이라며 "서민은 없고 윤심만 가득한 사심 예산"이라고 비판했다.

박 원내대표는 "경제 위기 앞에 민생 예산 증액은 당연한 국민 상식"이라며 "정부·여당이 민주당과 국민의 요구를 전폭적으로 수용하면 예산 처리는 당장이라도 가능하다"고 했다.

박 원내대표는 "민주당은 헌법이 정한 국회 예산 심의권이라는 책무를 다하면서 정기국회 내 예산안을 처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박 원내대표는 이날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팀이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에서 세계최강의 전력으로 꼽히는 브라질 대표팀에 져 16강에서 탈락한 것과 관련해서는 "투혼을 불사른 우리 태극전사에 박수를 보낸다"고 말했다.

박 원내대표는 "도하의 도전은 끝났지만 세계랭킹 1위의 브라질을 상대로 한국 축구의 저력을 당당히 보여줬다"며 "포기하지 않고 1분 1초까지 최선을 다한 우리 선수들이 자랑스럽다"고 말했다.

박 원내대표는 서훈 전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이 구속된 것과 관련해서는 "모든 조사에 성실히 임한 서 장관을 굳이 구속하는 이유가 무엇이냐"라면서 "무도한 정치보복을 즉각 중단하라"고 경고했다.

박 원내대표는 이날로 13일째를 맞는 화물연대 파업과 관련해서는 "정부와 화물연대의 강대강 대치는 근본적인 해법이 될 수 없다"며 "검찰 총장 시각에서 접근해서 해결되지 않는다. 지지율을 올리는 수단으로 보지 말고 국정을 아우르는 대통령의 시각으로 문제를 바라봐야 한다"고 말했다.임재섭기자 yjs@dt.co.kr

박홍근 "尹대통령은 민생 경제 살리기에만 집중…추잡한 정치보복에 싸울 것"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6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