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일하는 의리없는 개 XX들, 객사할 것"…화물연대, 이런 현수막까지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일하는 의리없는 개 XX들, 객사할 것"…화물연대, 이런 현수막까지
화물연대 파업 현수막.<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 페이스북 캡처>

민주노총 화물연대 측이 최근 파업에 동참하지 않는 화물 기사들을 겨냥해 '길바닥에서 객사할 것'이라는 내용의 현수막을 내건 데 대해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이 "조폭행위 당장 멈추라"고 경고했다.

원 장관은 지난 5일 페이스북에 충남 서부 탱크지회 이름으로 된 현수막 사진을 공유하며 이같이 밝혔다.

해당 현수막에는 '단결', '투쟁'이라는 문구와 함께 '지금 일하고 있는 의리 없는 X XX들아. 오늘 길바닥에서 객사할 것이다!'는 내용이 적혔다.

원 장관은 이와 함께 익명의 화물 기사가 보내온 문자도 공개했는데 화물 기사는 문자를 통해 "장관님 제발 좀 살려주시라. 지난 6월 파업 때도 너무 고생했고, 손실이 막대했다. 저희 차로 제품을 싣고 나오다가 화물연대에 들켜서 짐을 다시 내려놓고 왔다. 우리나라가 자유 민주국가가 맞느냐"고 했다.

원 장관은 또 다른 글에서는 한 남성이 파업을 거부하는 화물 차량을 향해 쇠구슬을 쏘는 영상을 공개했다.


원 장관은 "참 잔인하다. 동료에게 쇠구슬을 쏘다니. 화물연대의 밥그릇을 지키기 위해서라면, 동료의 생명 따위는 안중에도 없다는 것인가. 이런 화물연대는 조폭"이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그러면서 "윤석열 정부는 노동계를 제 세상인 양 활개 치는 조폭들을 확실하게 정리해 노사 관계가 법과 원칙에 따라, 공정하고 상식적으로 규율되는 노사 법치주의를 확립하겠다"라고 말했다.

원 장관은 또 다른 글에서는 "업무개시명령 이후 주말 동안 화물 기사님들의 복귀 움직임이 뚜렷해지자, 이제는 민노총 '건설노조'가 건설현장을 마비시키려고 나섰다. 마음만 먹으면 자신들의 조직적 힘으로 세상을 멈출 수 있다는, 그런 어처구니없는 착각에 빠진 집단이 바로 민노총"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그동안 민노총 건설노조는 상상을 초월하는 불법행위로 세를 과시하고, 금품을 갈취해왔다. 건설인력 채용 강요, 건설기계와 장비 사용 강요, 부당금품 요구 등의 횡포를 부리고 이 요구가 뜻대로 이뤄지지 않으면 장비점거, 하역거부, 태업 등의 방법으로 공사를 방해해왔다"며 "이러한 행위가 바로 폭력이고, 이들이 바로 조폭이다. 정부는 조폭 민노총이 더 이상 건설현장에서 횡포를 부리지 못하도록, 법이 부여한 모든 권한을 행사할 것"이라고 했다.박상길기자 sweatsk@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