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베트남 정상회담… 희토류·방산 협력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윤석열 대통령은 5일 응우옌 쑤언 푹 베트남 국가주석과 정상회담을 갖고 베트남 희토류 개발협력 등 호혜적 공급망을 구축하기로 했다.

윤 대통령과 푹 주석은 이날 양국 수교 30주년을 맞아 서울 용산 대통령실에서 연 정상회담에서 이 같이 합의했다. 푹 주석은 윤 대통령 취임 후 첫 국빈 방문이다.

양 정상은 이날 정상회담을 계기로 '포괄적 전략 동반자 관계'를 구축하기로 하고, 구체적인 협력방안을 담은 '포괄적 전략 동반자 관계에 관한 한-베트남 공동선언'을 채택했다.

양 정상은 우선 역내 평화·안보와 규칙 기반의 국제질서에 대한 공동이익을 재확인하고 이를 위한 전략적 차원의 협력 강화 필요성에 공감했다. 이에 따라 양국 간 전략대화(차관급)를 더욱 활성화하고, 해양안보와 국방·방산 분야 협력을 강화하기로 했다.

'포괄적 전략 동반자 관계'는 베트남이 외국과의 관계에 부여하는 명칭 중 최고 단계에 해당한다. 현재 중국, 러시아, 인도가 해당된다.

양국은 무엇보다 경제안보와 미래 첨단산업 분야로 협력 지평을 확대하기로 했다. 양국은 이날 총 9건의 협정과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희토류 세계 2위 매장량을 자랑하는 베트남은 한국과 핵심광물 공급망 협력을 강화하는 핵심광물 공급망 협력 MOU를 비롯해 △금융협력 프레임워크 △세관분야 협력 및 상호지원에 관한 협정 개정의정서 △원산지 누적 관련 규정의 이행을 위한 교환각서 △2023-2025 문화 협력에 관한 MOU △포괄적 전력산업 협력 MOU △보건의료 협력에 관한 MOU △정보통신기술 분야 협력에 관한 MOU 등을 통해 디지털·에너지·바이오 등 첨단산업 분야로 양국 간 실질 협력을 확대했다.

양국 간 교역과 투자도 꾸준히 확대해 2023년까지 총 교역액 1000억달러, 2030년까지 1500억달러로 늘리기로 목표를 설정했다. 베트남 측은 자국 내 한국 기업에 대한 적극적인 지원책도 약속했다.

교역 및 투자 활성화 차원에서 베트남에 진출한 한국 기업들의 애로사항 해소를 적극 지원하고, 베트남에 법인·지점을 설립하고자 하는 한국 금융기관에 조속한 인가를 내주는 방안을 적극 검토하기로 했다.

이밖에도 인적교류 및 교육·문화 협력을 통한 양국관계 발전의 기반 공고화, 주요 지역 및 국제문제 관련 양국 간 공조 강화도 합의사항에 포함했다.

양국은 이날 국빈만찬에서 양국 친선 증진에 기여한 박항서 베트남 축구 국가대표 감독에 훈장(수교훈장 흥인장)을 수여했다. 베트남측은 윤 대통령의 대북정책인 '담대한 구상'을 포함한 한국 정부의 비핵화 노력에 환영과 지지 입장을 표명하기도 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공동선언에서 "베트남과 호혜적인 공급망 구축과 함께 금융, 정보통신, 첨단기술, 인프라, 에너지 분야의 협력도 더욱 강화해 나갈 것"이라며 "베트남은 우리의 최대 개발 협력 파트너다. 첨단 과학기술, 보건, 인프라 분야에서 베트남에 대한 맞춤형 개발 협력을 확대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미경기자 the13ook@dt.co.kr



한·베트남 정상회담… 희토류·방산 협력
윤석열 대통령과 응우옌 쑤언 푹 베트남 국가주석이 5일 오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정상회담을 마친 뒤 공동 언론발표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베트남 정상회담… 희토류·방산 협력
윤석열 대통령과 응우옌 쑤언 푹 베트남 국가주석이 5일 오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한-베트남 정상회담을 열고 있다. 대통령실통신사진기자단=연합뉴스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