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지금 집 앞인데, 혼자 있으신가요?"…남고생 찾아간 20대 男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지금 집 앞인데, 혼자 있으신가요?"…남고생 찾아간 20대 男
전화 스토킹. <연합뉴스TV 캡처>

남자 고등학생에게 연락처를 받은 지 4일 만에 300여차례 연락을 하고 주거지까지 찾아간 20대 남성에게 벌금형이 선고됐다.

5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동부지법 형사6단독(박강민 판사)은 스토킹범죄처벌법 위반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이모(28)씨에게 벌금 300만원을 선고하고 40시간의 스토킹 치료프로그램의 이수를 명령했다.

이씨는 올해 4월 피해자 A씨를 동네에서 만나 연락처를 받았다. A씨는 이 씨에게 연락하지 말라고 했지만 이 씨는 4일 만에 329통이 넘는 문자 및 카카오톡 메시지를 보내고 전화까지 한 혐의를 받는다.

이씨는 A씨의 집 앞까지 찾아가 'xxx 살죠?ㅎㅎ', '저도 지금 앞에 와있어서요', '혼자 있으신가요?'라는 메시지 등을 보내기도 했다. 재판부는 "기록에 나타난 제반 사정을 고려했다"라며 양형 이유를 밝혔다.박상길기자 sweatsk@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