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월드컵] 호날두, 또 `까치발` 들며 찰칵…이유 봤더니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월드컵] 호날두, 또 `까치발` 들며 찰칵…이유 봤더니
포르투갈 축구대표팀 크리스티아누 호날두(뒷줄 맨 오른쪽)가 3일(한국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한국과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한국과 경기를 앞두고 단체 사진을 찍을 때 까치발을 들고 있다.<호날두 인스타그램 캡처, 연합뉴스>

포르투갈 축구대표팀 크리스티아누 호날두(37)가 동료들과 기념사진을 찍을 때 종종 '까치발'을 들어 배경에 관심이 모아졌다.

호날두는 올해 6월 유럽축구연맹(UEFA) 네이션스리그 체코전을 앞두고 까치발을 들고 사진을 찍었다가 더선 등 해외 매체로부터 "다른 선수들보다 커 보이고 싶은 욕망이 있는 것 같다"는 비아냥을 들었다.

호날두가 까치발을 드는 모습은 이때가 처음은 아니다. 그는 소속 팀에서 사진을 찍을 때도 자주 까치발을 들며 자신의 키를 높였다.

호날두의 신장은 187㎝로 평생 라이벌인 리오넬 메시(35·169㎝)보다 훨씬 크다. 그러나 호날두는 동료 선수들과 나란히 서면 은근슬쩍 까치발을 들었다.

호날두의 '까치발 포즈'는 2022 카타르 월드컵 한국전을 앞두고 포착됐다. 크로아티아 매체인 '24sata'는 5일(한국시간) "호날두는 지난 3일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한국전을 앞두고 단체 사진을 찍을 때 까치발을 들었다. 그는 이런 행동에 관해 지적을 받아왔지만, 고칠 생각이 없는 것 같다"고 지적했다.


단체 사진 뒷줄 맨 오른쪽에서 포즈를 취하던 호날두는 까치발을 든 덕에 옆에 있던 팀 동료 안토니우 실바(벤피카·187㎝)보다 크게 나왔다.
호날두는 축구장 밖에서 각종 구설에 오르고 있다. 그는 옮기는 클럽마다 불화설에 휩싸였으며 자신의 감정을 주체하지 못하는 행동으로 비판받기도 했다. 2019년 한국을 방문했을 당시엔 '노쇼 사건' 등 프로 의식 없는 행동으로 많은 한국 팬들을 실망시켰다.

한편 우리나라와 조별리그 최종전에서 일격을 당한 포르투갈은 7일 오전 4시 스위스를 상대로 16강전을 치른다. 한국과 경기에서 부진한 경기력을 보인 크리스티아누 호날두가 포르투갈을 2006년 독일 월드컵 이후 16년 만에 8강에 올려놓을 수 있을지가 관전 포인트다.

올해 6월 유럽축구연맹(UEFA) 네이션스 리그에서 두 차례 만나 1승 1패로 팽팽히 맞섰다. 당시 1차전에서 포르투갈이 호날두의 2골을 앞세워 4대0으로 이겼고, 2차전은 스위스가 1대0으로 설욕했다.박상길기자 sweatsk@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