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人사이더] "성역이냐, 월북몰이 관여 자백한셈"… 文비판에 반격한 주호영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人사이더] "성역이냐, 월북몰이 관여 자백한셈"… 文비판에 반격한 주호영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은 2일 '서해 공무원 피격 사건'에 대한 검찰수사를 공개 비판한 문재인 전 대통령을 향해 "자신과 관련된 일은 모두 성역으로 남겨달라는 이야기냐"며 비판했는데요.

주호영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원내대책회의에서 "서해 사건은 당시 대통령이 국방부, 해경, 국가정보원 등의 보고를 직접 듣고 그 보고를 최종 승인한 것"이라고 밝힌 문 전 대통령을 향해 '월북몰이'에 관여했음을 자인한 셈이라며 공세수위를 높였습니다.



文 "월북몰이 선 넘지 말라" 비판에

주호영 "자신 관련일은 성역이냐" 공세




주 원내대표는 그러면서 "'안보로 정쟁하지 말고 오랜 세월 국가안보에 종사한 사람들을 존중해달라'고 했는데, 참, 말이 나오지 않는다. 지난 정권 5년간 안보를 얼마나 무력화시켰나"라고 반문하면서 "오히려 어제 발언으로 대통령이 보고받고 관여했다는 스스로 자백한 셈"이라고 반격했다네요.

정점식 의원도 "서욱 국방장관·김홍희 해경청장의 구속영장이 발부됐고 서훈 국정원장의 (구속영장) 발부 여부가 오늘 결정되는 등 관련 수사가 점차 본인에게 다가오는 것을 느꼈기 때문"이라고 주장한 것인데요.

입장문 내용에 대해서도 "졸렬하기 그지없다"며 "'내가 결정·판단했고 문제가 있다면 책임지겠다'는 말은 없고, '안보부처 보고를 승인하고 판단을 수용했다'는 말로 책임을 회피하고 있다"고 맹폭했다고 하네요.

서훈 전 국정원장의 구속영장이 발부되면서 전·현 정권간의 갈등이 극에 달하고 있는데요. 화물연대 파업에 수출도 갈수록 적자가 쌓여가고 대한민국이 힘든시기이네요.

장환순기자 janghs@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