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드컵] 일본, 16강 진출…스페인에 2-1 대역전극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월드컵] 일본, 16강 진출…스페인에 2-1 대역전극
1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칼리파 인터내셔널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E조 3차전 일본 대 스페인 경기. 스페인을 누르고 조 1위로 16강에 진출한 일본 선수들이 환호하고 있다. 알라이얀=연합뉴스

[월드컵] 일본, 16강 진출…스페인에 2-1 대역전극
1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도하의 칼리파 인터내셔널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E조 3차전 일본 대 스페인 경기. 역전골을 넣은 일본의 다나카 아오와 선수들이 환호하고 있다. 알라이얀=연합뉴스

일본이 16강 진출로 아시아 축구 역사를 새로 썼다.

일본은 2일(한국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칼리파 인터내셔널 스타디움에서 열린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E조 최종 3차전에서 전반 스페인의 알바로 모라타에게 선제골을 허용했으나 후반 연속 골에 힘입어 2-1로 이겼다.

일본은 이날 승리로 아시아 최초 2번의 월드컵에서 연속 16강 진출에 성공했다. 또 월드컵에서 스페인을 이긴 첫 아시아 국가라는 기록도 세웠다. '무적함대' 스페인이 2위로 16강에 오른 가운데 독일은 코스타리카에 재역전승을 거뒀으나 3위에 그쳐 두 대회 연속 조별리그에서 탈락했다.

같은 날 독일은 코스타리카를 상대로 4대2로 대승을 거두며 스페인과 승점 4점(1승1무1패) 동률을 이뤘지만, 골 득실에서 1-6으로 밀려 16강 진출에 실패했다.

먼저 리드를 잡은 건 스페인이었다.

전반 11분 세사르 아스필리쿠에타가 페널티 지역 오른쪽 모서리 쪽에서 자로 잰 듯 정확한 크로스를 올렸고, 알바로 모라타가 수비 사이에서 솟구쳐 오르며 머리로 받아 넣었다.

코스타리카와의 1차전과 독일과의 2차전 때 후반 교체 투입돼 연속 득점포를 가동했던 모라타는 선발 출격한 이 날도 골문을 열어 3경기 연속 골을 기록했다.

이번 대회 조별리그에서 3경기 연속 골은 네덜란드의 코디 학포에 이어 모라타가 두 번째다.

스페인이 80%에 가까운 압도적인 볼 점유율을 유지하며 주도적으로 경기를 풀어간 사이 수비에 치중한 일본은 주장 요시다 마야를 비롯한 센터백 3명이 전반에 경고를 받아 더욱 부담스러운 상황에 놓였다.

하프타임 이후 일본의 모리야스 하지메 감독은 공격진에 배치했던 구보 다케후사와 수비수 나가토모 유토를 빼고 도안 리쓰와 미토마 가오루를 투입하는 공격적 교체 카드를 가동했는데, 3분 만에 동점 골이 터지며 승부를 안갯속에 빠뜨렸다.

일본의 강한 전방 압박에 스페인 수비진의 볼 처리가 연신 불안했고, 이토의 헤더 패스를 도안이 받아 페널티 아크 오른쪽에서 날린 왼발 슛이 들어가며 균형을 맞췄다.

기세가 오른 일본은 3분 뒤엔 역전 골까지 만들어냈다. 도안이 페널티 지역 오른쪽에서 보낸 패스를 미토마가 연결했고, 다나카 아오가 밀어 넣어 순식간에 전세를 뒤집었다.

미토마가 공을 올리기 전 라인을 넘었는지에 대해 비디오 판독(VAR)이 시행된 끝에 완전히 나가지 않은 것으로 판단돼 골이 인정됐다.

이후 스페인은 마르코 아센시오, 페란 토레스, 안수 파티, 조르디 알바 등 교체 카드를 통해 반격을 노렸으나 후반 45분 다니 올모의 골 지역 오른쪽 오른발 슛이 곤다 슈이치 골키퍼에게 잡히는 등 기회를 살리지 못하며 패배를 곱씹었다.

◇다음은 카타르 칼리파 스타디움에서 열린 일본과의 스페인

◇ 2일 전적(칼리파 인터내셔널 스타디움)

▲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E조 3차전

일본(2승 1패) 2(0-1 2-0)1 스페인(1승 1무 1패)

△ 득점 = 알바로 모라타(전11분·스페인) 도안 리쓰(후3분) 다나카 아오(후6분·이상 일본)

김광태기자 ktkim@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