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돌싱 男 3명 중 1명 "피부 스치면 나 좋아하나?" 착각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돌싱 男 3명 중 1명 "피부 스치면 나 좋아하나?" 착각
<듀오 제공, 연합뉴스>

돌싱(돌아온 싱글) 남성 3명 중 1명은 이성의 피부가 닿기만 해도 자신에게 호감이 있다고 착각했다.

재혼정보회사 온리-유와 결혼정보업체 비에나래가 지난 21∼26일 재혼을 희망하는 돌싱남녀 528명을 대상으로 '맞선 상대가 어떤 모습을 보일 때 자신에게 호감을 가진 것으로 착각하나'라고 설문한 결과 남성 응답자의 33.3%는 '피부에 스칠 때' 가장 많이 착각한다고 응답했고 '맞장구를 잘 치면'(25.0%), '칭찬을 하면'(19.3%), '잘 웃으면'(14.0%) 등의 순으로 답했다.

여성은 상대가 '깍듯이 예의를 지킬 때' 자신에게 호감이 있다고 착각한다(35.2%)는 답변이 가장 많았고 '칭찬을 하면'(24.2%), '잘 웃으면'(22.4%) 순으로 응답률이 높았다.


'맞선에서 상대방의 속마음을 착각한 적 있느냐'는 질문에는 남성의 58.4%, 여성의 61.4%가 각각 '있다'고 답했다.
돌싱 남성의 44.6%는 맞선 상대가 호감이 없다고 느꼈을 때 '속마음을 솔직하게 드러내길' 바랐고 '암시 정도 한다'(42.1%), '(마음에 들지 않아도) 최선을 다한다'(남성 13.3%) 순으로 답했다. 반면 여성은 호감이 없다고 '암시를 주는 게 좋다'는 응답이 43.2%로 '솔직히 말하는 것'(31.1%)보다 더 높았다.박상길기자 sweatsk@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