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정, 화물연대 집단 파업 사태에 “용납할 수 없어”...레미콘 업계 "하루 이틀내 올스톱"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당정, 화물연대 집단 파업 사태에 “용납할 수 없어”...레미콘 업계 "하루 이틀내 올스톱"
국민의힘과 정부는 28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성일종 정책위의장 주재로 '레미콘업계요청 화물연대 집단 운송 거부로 인한 위기상황 점검 간담회'를 개최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과 정부는 28일 화물연대의 집단운송 거부 사태에 대해 "용납할 수 없다"며 엄정대응을 예고했다. 이번 파업으로 직격탄을 맞은 레미콘 업계는 운송 거부로 하루 이틀 내 모든 시멘트 업계와 건설 현장이 마비될 수 있다고 강한 우려를 표했다.

당정은 이날 오후 '화물연대 집단 운송 거부로 인한 위기상황 점검 간담회'를 열어 레미콘 업계 관계자들의 의견을 듣고 대책을 논의했다.

성일종 국민의힘 정책위의장은 모두발언에서 "물류는 개인의 것이 아니라 국민 모두의 것이다. 어느 한쪽의 이득을 위해 파업이라고 하는 수단을 통해 다른 또 하나의 경제 축들을 무너뜨리게 하거나 멈추게 하는 것은 국민 경제에 전혀 도움이 안 된다"고 경고했다.

성 의장은 "화물연대의 요구사항 자체를 보면 상당히 무리가 있다. 이런 부분에서 피해 보고 있는 레미콘 회장님들께 저희가 빨리 이 문제를 풀 수 있도록 모든 당력을 집중해 일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화물연대 집단 파업을 엄정하게 대응할 것이라고 밝히며 "지금 3고의 세계적 불황 속 국민이 신음하는데 파업하는 것은 어떤 명분으로도 동의를 못 얻는다. 옳은 화물연대의 의견은 경청하고 토의할 수 있지만 불법 파업에 대해서는 결코 응대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환경노동위원회(이하 환노위) 간사인 임이자 국민의힘 의원은 "문재인 정부가 소득주도성장 정책을 펼친 결과 민주노총만 수혜자가 됐고, 뗏법이 통하는 사회가 됐다"면서 "건설노조 채용 강요, 월례비 받아내기, 불법 폭력과 직장 점거는 문재인 정부가 5년 간 방치한 결과"라고 비판했다.

임 의원은 "법과 원칙을 바로세워서 비정상적인 나라를 정상적으로 세워달라는 게 국민의 준엄한 명령"이라며 "업무개시명령이 내일(29일) 내려질 것으로 보인다. 반드시 그렇게 해야 한다고 본다"고 압박했다.

한무경 국민의힘 의원은 "지난 6월 파업으로 1조 6000억원이라는 산업 피해가 발생했고, 5일째 이어지는 파업으로 산업 동맥이 끊어지는 상황이다. 가뜩이나 어려운 경기에 또다시 찬물을 끼얹는 꼴"이라면서 "민주노총만이 국민과 경제를 볼모로 삼아 통제 불가능한 기형적인 권력 조직으로 변질됐다"고 지적했다.

당정, 화물연대 집단 파업 사태에 “용납할 수 없어”...레미콘 업계 "하루 이틀내 올스톱"
국민의힘은 28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성일종 정책위의장 주재로 '레미콘업계요청 화물연대 집단 운송 거부로 인한 위기상황 점검 간담회'를 개최했다. <연합뉴스>

정부 측을 대표해 참석한 이원재 국토교통부 1차관은 "집단운송 거부로 물류에 차질에 발생하고 있다. 특히 건설 분야에서 대체 수송이 어려운 시멘트의 특성상 오늘부터 전국 건설현장에 레미콘 공급 큰 차질을 빚고 있다"면서 "집단운송 거부로 공사 중단이 심화되면 건설업의 위기로 이어질 가능성이 있고 나아가 우리 경제에 큰 영향을 줄 수 있다"고 우려했다. 이 차관은 "정부에선 화물연대 운송 거부에 대응해 비상 수송 대책을 시행하고 있고 비상대책반을 가동해 자재 생산이나 수송 피해 현황을 하루 단위로 모니터링하고 있다"며 "운송 방해 등 불법 행위에 대해 관계부처와 협조, 엄정 대응토록 해 물류 피해를 최소화하고 있다"고 말했다.

조주현 중소벤처기업 차관은 "집단운송 거부 피해가 산업계 전반으로 확대되는 양상이다. 특히 건설업계는 화물업계 회원사 비중이 높은 시멘트 등으로 차질을 빚고 있다"며 "중소기업에 물류 관련 애로가 가중될 것으로 우려하고 있다. 즉시 대응 가능한 사안을 조치하고 조속히 협의해 중기 물류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도록 기민하게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레미콘 업계 관계자들은 시멘트 공장과 건설 현장이 하루 이틀 내 올스톱 할 수 있다고 우려를 표하면서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배조웅 한국레미콘공업협동조합연합회 회장은 "하루 생산량이 약 70만㎥인데, 화물연대 파업으로 하루 손실이 617억원이 발생하고 2만 3100명 정도가 일을 놓고 있다"면서 "시멘트를 저장할 사일로가 작아서 벌써 하루 이틀이면 시멘트를 생산할 수 없는 실정"이라고 토로했다.

권준영기자 kjykjy@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