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썸녀가 왜 숨이 거칠어? 물으면"…민주당 김남국, 이 글 올린 진짜 이유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썸녀가 왜 숨이 거칠어? 물으면"…민주당 김남국, 이 글 올린 진짜 이유
김남국 더불어민주당 의원.<연합뉴스>

김남국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지지자들에게 크리스마스를 외롭지 않게 보내는 '연애 비법'을 직접 전수하겠다는 글을 올려 관심이 쏠렸다. 그러나 그가 이 글을 쓴 진짜 목적은 '후원금' 모금 때문인 것으로 밝혀졌다.

김 의원은 지난 27일 온라인 커뮤니티 디시인사이드 '더불어민주당 갤러리'에 "비법 전수합니다"라는 글을 올렸다. 김 의원은 이 글을 통해 "크리스마스가 얼마 남지 않았다. 제가 직접 비법 전수해드린다"며 '썸녀'와의 통화를 가정한 대화를 적었다.

김 의원은 집에 들어갈 때 엘리베이터가 아닌 계단을 이용하고, 계단을 오르면서 썸녀에게 전화를 걸어 대화를 나누라고 했다. 썸녀가 "왜 숨이 거칠어?"라고 물으면 "엘리베이터 타면 네 목소리 끊어질까 봐" 계단을 이용했다고 말하라고 김 의원은 조언했다.

김 의원은 계단을 다시 내려가고 있다고 말하면서 "집에 가족들이 있다. 가족들에게 '다녀왔다'고 인사하면 대화가 끊어질까 봐"라고도 조언했다. 이 비법대로라면 썸녀는 "세심하게 생각해줘서 정말 고마워. 감동했어"라고 한다는 게 김 의원의 생각이다.

김 의원은 "저층에 살고 계시면 회사 가면서 하면 된다. 회사도 저층이면 연애는 포기한다"고 덧붙였다. 또 "이렇게 하면 크리스마스는 외롭지 않게 보내실 수 있을 것 같다"며 솔로, 모태솔로 지지자들을 응원했다.

김 의원은 그러면서 "이 글을 보고 웃고 계시거나 연애 꿀팁이라고 생각하시는 분들은 후원 꼭 부탁드린다. 후원금이 텅텅 비었다. 청년 정치인들은 후원금 모금하기가 정말 쉽지 않다"라며 글을 올린 목적을 밝혔다.

김 의원은 "정말 아껴 쓰겠다. 꼭 필요한 곳에만 쓰겠다. 국회의원이라고 호텔에 가서 잔 적 없다. 저렴하고 깨끗한 모텔 이용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재차 "소중한 후원금 아끼고 아껴서 정말 잘 쓰겠다. 지역에서나 중앙에서나 성실하고 부지런하게 열심히 일하겠다"라고 호소했다.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