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남편 주면 좋아할거야"…女 유권자에 비아그라 건넨 前 순천시의원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남편 주면 좋아할거야"…女 유권자에 비아그라 건넨 前 순천시의원
예비 유권자에게 비아그라 건넨 순천시의원 재판 넘겨져. <연합뉴스 자료사진>

제8회 전국동시지방선거를 앞두고 지역구 예비 유권자에게 비아그라를 건넨 의혹을 받은 전 전남 순천시의원이 재판에 넘겨졌다.

광주지방검찰청 순천지청은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순천시의원 A씨를 불구속 기소했다고 28일 밝혔다.

A의원은 올해 2월 순천의 한 마을에서 지역구 예비 여성 유권자에게 비아그라를 건넨 혐의를 받고 있다.

A의원은 당시 현직 순천시의원으로 전라남도의회 의원으로 출마하기 위해 지역구 유세 과정에서 "남편이 비아그라를 주면 좋아할테니 갖다주겠다"고 말한 뒤 다시 마을을 방문해 비아그라를 건넨 것으로 알려졌다.

A의원은 당시 뉴스1을 통해 "해당 발언을 한 사실은 인정한다. 그러나 같이 있던 일행 4명 모두 성적 수치심을 느끼지 않았다"고 밝힌 바 있다.

한편 경찰은 A씨에 대해 선거법·약사법 위반 혐의로 올해 6월 송치한 뒤, 검찰의 보완수사 요청으로 재수사를 벌인 끝에 8월 말 검찰에 재송치했다.

김성준기자 illust76@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