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유시민, 쓴소리 폭발 "박지현·조금박해, 유명세 얻으려 민주당 비판"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유시민, 쓴소리 폭발 "박지현·조금박해, 유명세 얻으려 민주당 비판"
유시민 전 노무현재단 이사장. <알릴레오 유튜브 캡처, 연합뉴스>

유시민 전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이태원 참사 희생자들의 명단을 유족 동의 없이 공개해 논란이 된 인터넷 매체 '민들레'에서 박지현 전 더불어민주당 비대위원장과 '조금박해'(조응천·금태섭·박용진·김해영 이하 의원)에 대해 언론 유명세를 타기 위해 민주당 내부 비판을 한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유 전 이사장은 28일 민들레에 '박지현과 조금박해는 왜 그럴까'라는 제목의 글을 통해 이같이 밝혔다.

그는 박 전 위원장이 지난 7월 KBS 라디오에서 "언론에서의 마이크 파워나 유명세로 따진다면 제가 그 두 분께 뒤지지 않는다고 생각합니다"라고 말한 인터뷰 내용을 소개했다.

유 전 이사장은 "오늘의 박지현에게 대중은 관심이 없다. 대중의 관심을 받지 못하는 정치인의 말은 힘을 가질 수 없다. 그저 언론에서 시끄러운 정치인일 뿐"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런데도 왜 자신(박지현)의 마이크 파워가 이준석이나 김동연 못지않다고 생각하는 것일까? 착각이다. 언론에 많이 나오면 마이크 파워가 크다고 믿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그런 의미의 마이크 파워를 키우는 게 목표라면, 그 목표를 손쉽게 이루는 방법을 안다. 문재인과 이재명과 민주당에 해가 될 말을 하는 것"이라고 했다.
유 전 이사장은 "'조금박해'의 언행은 이런 맥락에서 이해할 수 있다. 박지현 씨와 비슷한 착각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기자들은 그들이 근거가 없거나 논리에 어긋나는 말을 해도, 심지어 민주주의 규칙을 어기는 행동을 해도 비판하지 않는다. '쓴소리' '소신' '용기' 같이 멋진 말로 치장해준다. 정치하는 사람이 어찌 유혹을 느끼지 않겠는가"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자신이 민주당과 민주당의 다른 정치인을 비판하는 것처럼 다른 정치인이나 시민들이 자신을 비판하는 것을 받아들여야 한다. '폭력적 팬덤'이니 어쩌니 하는 '폭력적 언어'로 자신에 대한 비판을 배척하는 것은 앞뒤가 맞지 않는 행동"이라고 했다.박상길기자 sweatsk@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