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일종 "화물연대, 물류 인질로 정치적 이득 보려는 정략"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성일종 국민의힘 정책위의장은 25일 화물연대 파업에 대해 "물류 시스템을 인질로 삼아 정치적 이득을 보겠다는 민주노총의 정략적 계산"이라고 비판했다.

성 의장은 이날 원내대책회의에서 화물연대 파업으로 전국 12개 항만 컨테이너 반출입량의 40% 감소, 시멘트 출하량 급감, 제철소 출하 차질 등이 빚어지고 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성 의장은 "이로 인해 전국 건설 현장은 멈춰 서게 될 것이다. 이는 곧 주택공급 차질을 불러오고, 국민들에게 엄청난 피해를 주게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화물연대가 주장하는 안전운임제는 우리나라를 제외하면 전 세계에서 호주 단 한 곳만 시행한 적이 있는데, 부작용이 커서 2주 만에 폐지한 제도"라고 말했다.

성 의장은 "화물연대는 나라와 국민 전체의 고통을 헤아려 달라. 경제가 이렇게 어려운데 정부가 화물연대의 이익만 챙겨줄 수는 없는 것"이라며 "그만 일터로 돌아와 달라. 모든 국민들의 바람"이라고 촉구했다. 한기호기자 hkh89@dt.co.kr



성일종 "화물연대, 물류 인질로 정치적 이득 보려는 정략"
성일종 국민의힘 정책위의장이 22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화물연대 집단 운송거부사태 점검 긴급 당·정협의회'에서 발언하고 있다.연합뉴스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