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기현 모임에 나경원·안철수 참석… 국힘 유력 당권주자들 예비 탐색전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국민의힘 유력 당권주자로 꼽히는 인물들이 24일 한자리에 모였다. 당내 지지기반이 비슷한 일부 주자를 둘러싼 '연대설'과 함께 당권 교통정리 가능성도 제기된다.

나경원 국민의힘 전 의원은 24일 당권 도전을 선언한 김기현 의원이 국회 의원회관에서 연 공부모임 '혁신 24 새로운 미래'(새미래) 세미나에 연사로 참석했다. 최근 대통령직속 저출산고령사회위원회(저고위) 부위원장 겸 외교부 기후환경대사를 맡은 그가 '인구와 기후, 대한민국의 미래'를 주제로 초청 강연에 나선 것이다.

또 다른 당권주자인 안철수 의원도 자리했고, 당 소속 의원 50여명이 참석자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의원들 사이에 "당권주자들이 다 모였네"라는 얘기가 나왔고, 함께 기념사진 촬영 땐 "김기현 화이팅, 나경원 화이팅, 안철수 화이팅"을 연이어 외치는 의원도 있었다.

김 의원은 인사말을 통해 나 전 의원에 대해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시절) 특유의 강단있는 리더십으로 우리당 이끌어온 주역이다. 풍찬노숙하며 당 어려울 때 마다않고 궂은 일 해주셨다"며 "윤석열 정부 성공을 위해 매우 중요한 직책을 맡아 공감대를 넓히기 위해 모였다"고 치켜세웠다.

나 전 의원은 강연 주제 관련 저고위 명칭을 '인구미래전략위'로 바꿀 것을 제안하며, 인구·기후문제 대응을 위한 탈북이민 활성화와 녹색에너지 기술 개발지원·보호 등에 관해 참석자들과 의견을 교환했다. 안 의원은 참석 후 "저출산이 아니라 저출생과 고령화 위기"라며 의제에 공감하는멘트를 SNS에 남겼다.

나 전 의원은 강연 서두에서 윤석열 정부 국정 뒷받침을 강조하며 당내 단합을 주문했다. 거대야당을 향해서는 "대선 불복"을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정치권에선 김 의원이 나 전 의원 초청 강연을 예고하면서 '나-김 연대설'이 돌았다. 세 사람은 여당 지지층의 주류인 친윤(親윤석열) 표심을 지지기반 삼고 있다.

김 의원은 이날 세미나 직후 '나-김 연대설'에 대해 "곤란한 질문"이라면서도 "정책적 아젠다, 국민의힘이 가야 할 방향에 대해 오랫동안 공감대를 이루는 사이"라고 거리를 좁히는 모습을 보였다. 그는 의원 사무실에서 나 전 의원 및 참석자들과 비공개 대화도 이어간 것으로 알려졌다.한기호기자 hkh89@

김기현 모임에 나경원·안철수 참석… 국힘 유력 당권주자들 예비 탐색전
김기현(왼쪽) 국민의힘 전 원내대표가 2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자신의 공부모임 '혁신 24 새로운 미래'(새미래) 세미나를 개최한 가운데, '인구와 기후, 대한민국의 미래'를 주제로 강연하기 위해 참석한 나경원(오른쪽) 대통령직속 저출산고령사회위원회 부위원장과 함께 착석해 있다.<김기현 국회의원실 제공 사진>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