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의겸 김빠진 사과… 與 "의원직 사퇴하라"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채널 '더탐사'와 김의겸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띄운 이른바 '청담동 술자리 의혹'은 날조인 것으로 확인됐다. 해당 논란 당사자인 첼리스트 A씨가 "전 동거인을 속이려 거짓말을 했다"고 경찰 조사에서 실토한 것이다.

김기현 국민의힘 의원은 24일 입장문을 내고 "거짓말을 입고 달고 사는 흑석거사 김의겸 의원은 이제 의원직을 사퇴해야 하는 것 아닌가"라면서 "아니면 말고 식으로 떠들어대며 국민을 갈라치고 생사람 잡는 일에만 골몰하는 사람은 국회의원 자격이 없다"며 김 의원의 사퇴를 요구했다.

논란이 확산되자, 김 의원은 "'청담동 술자리' 관련 경찰 수사에 대한 입장"이라는 제하의 입장문을 내고 '유감을 표한다'는 취지의 입장문을 냈다. 그는 "이른바 '청담동 술자리'를 봤다고 말한 당사자가 경찰에서 '거짓말이었다'고 진술했다고 한다"며 "이 진술이 사실이라면, 이 의혹을 공개적으로 처음 제기한 사람으로서 윤석열 대통령 등 관련된 분들에게 심심한 유감을 표한다"고 고개를 숙였다.

그러면서도 "다만 국정과 관련한 중대한 제보를 받고, 국정감사에서 이를 확인하는 것은 국회의원으로서 당연히 해야 할 일이라고 생각한다"며 "다시 그날로 되돌아간다 해도 저는 다시 같은 질문을 하지 않을 수 없다. 앞으로도 국민을 대신해 묻고 따지는 '의무와 책임'을 다하겠다"면서 자신의 '거짓 의혹 제기'를 정당화했다.

그의 '김빠진 사과'를 여권은 강력 성토했다. 유상범 국민의힘 의원은 김의겸 의원의 사과를 두고 "진정성 없는 말장난에 불과하다"고 직격했다. 유 의원은 민주당을 향해서도 "한동훈 법무부 장관에게 집단 린치 가하던 사람들은 왜 아무 말도 없나. 청담동 술자리 국정조사라도 하자고 하겠는가. 한 장관은 공직을 모두 다 걸었는데, 당신들은 무엇으로 책임질텐가"라고 반문했다. 이어 "남들한테 사과 강요하지 말고 본인들 처신부터 똑바로 하라. 제대로 사과 못하겠으면 손목이라도 내놓던가"라며 "막상 사과하면 '진정성이 없다'면서 '사퇴하라'고 하는게 당신들 전문 아닌가"라고 거듭 날을 세웠다.

양금희 국민의힘 수석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청담동 술자리' 의혹이 결국 거짓말로 드러났다며 민주당을 향해 김의겸 의원의 제명을 요구했다. 양 수석대변인은 "김의겸 의원과 민주당에 대한 국민의 신뢰는 이미 바닥에 떨어진 지 오래"라며 "민의의 전당인 국회의 한 축으로써 민주당이 다시 자리 잡기 위한 출발은 김 의원의 즉각 해임과 가짜에 가세했던 당직자의 책임 있는 자세가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권준영기자 kjykjy@dt.co.kr

김의겸 김빠진 사과… 與 "의원직 사퇴하라"
'청담동 술자리 의혹' 첼리스트 A씨가 지난 23일 경찰에 출석해 제보자이자, 전 동거인인 B씨를 "속이려고 거짓말을 했다"고 진술했다. <온라인 커뮤니티>

김의겸 김빠진 사과… 與 "의원직 사퇴하라"
(왼쪽부터) 윤석열 대통령, 김의겸 더불어민주당 의원, 한동훈 법무부 장관. <김의겸 의원실 제공, 연합뉴스>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