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증권 "해외주식 중개사업 1위"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KB증권은 기관영업 부문이 비즈니스 전 부문에 걸쳐 수익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다고 23일 밝혔다.

KB증권의 국제 인바운드(해외기관의 국내주식 매매) 주식 중개 사업은 2020년 이후 영업이익이 5배가량 성장했고, 아웃바운드(국내기관의 해외주식 매매) 주식 중개 사업은 작년에 이어 2년 연속 1위를 달성할 것으로 예상된다.

브로커가 직접 주문하는 위탁 매매인 하이터치(High-Touch) 시장점유율도 2020년 이후 4배 이상 성장했다.

KB증권 관계자는 "기관영업 부문의 핵심 사업 중 하나인 국제 영업의 성장이 돋보인다"며 "이는 지난 3년간 공격적인 해외영업을 추진하고, 고객기반 강화에 따라 본격적인 수익화에 나선 결과"라고 말했다.

KB증권은 국내주식 브로커리지 부문에서도 올해 상반기 기관브로커(국민연금, 우정사업본부) 평가에서 최상위 등급(A등급)을 받았다.

9월 말 누적 기준으로 국내주식 위탁 시장점유율 또한 국내 대형 증권사 중 가장 높다.

김성현 KB증권 사장은 "고객커버리지 강화 및 리서치와 적극적인 협업 등 기본에 충실하고, 제프리스(Jefferies) 금융그룹 과의 협력관계 등 글로벌 비즈니스 다각화를 추진해 올해 기관영업 부문에서 성과를 보일 수 있었다"고 말했다. 이윤희기자 stels@dt.co.kr





KB증권 "해외주식 중개사업 1위"
연합뉴스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