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윤석열 정권 언론탄압…전두환 정권 보도 지침 능가"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23일 윤석열 대통령의 MBC 전용기 탑승배제와 YTN 민영화 등과 관련해 "언론 탄압이 가히 전방위적"이라고 비판했다.

이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유신 정권의 동아일보 광고 중단, 전두환 정권의 보도 지침, 박근혜 정권의 블랙리스트를 능가하는 가히 '언론 자유 파괴 종합판'이라고 할 만하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전용기 탑승 배제, 언론사에 대한 세무조사, 공영방송 민영화 겁박, 도어스테핑 중단 같은 언론 탄압이 벌어지고 있다"며 "심지어 야당 지도부의 합리적 의혹 제기마저 정치 보복 수사의 대상으로 삼고 있는 지경"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대통령실의 심기를 조금이라도 거스르면 누구도 가만두지 않겠다는 노골적 겁박"이라고 비난했다.

이 대표는 "언론의 자유 없는 자유란 사이비 자유"라며 "표현의 자유 없는 민주주의는 사이비 민주주의"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국민이 맡긴 권력으로 언론을 탄압하고 표현의 자유를 침해하는 것은 헌정 질서 파괴 행위라는 점을 명심하길 바란다"고 경고했다.

이 대표는 "민주당은 내일(24일) 본회의에서 국정조사 계획서를 채택하도록 하겠다"는 방침을 거듭 밝혔다.

이어 "21세기 대명천지에 명색이 선진국이라는 대한민국에서 행인들이 길을 걷다 백 수십 명이 압사했다는 사실이 지금도 믿어지지 않는다"며 "정부는 단순히 '통행 통제'만 했어도 막을 수 있었던, 그리고 예견 가능한 참사를 막는 데 실패했다"고 진단했다.

또 "애도와 위로조차 뒷전이었다"며 "이름과 얼굴을 가리고 근조 글씨조차 보이지 않도록 숨기라고 하면서 애도와 위로조차 뒷전으로 미뤄뒀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이제 진상규명까지 방해한다면 결코 국민들이 용서하지 않을 것"이라며 "정부와 여당도 조속한 국정조사를 원하는 국민의 뜻을 거역하지 말기 바란다"고 당부했다.김세희기자 saehee0127@dt.co.kr

이재명 "윤석열 정권 언론탄압…전두환 정권 보도 지침 능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3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연합뉴스>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