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온라인쇼핑몰 입점업체 증가…온라인몰, 추가비용 요구 늘어”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공정위, 대형 유통업체 실태 조사 결과 발표
실질 수수료율 대부분 줄어었지만 TV홈쇼핑 29%
코로나19 장기화로 지난해 온라인쇼핑몰에 납품하는 업체 수가 대폭 늘어난 가운데 납품업체가 추가로 내는 비용이 계속 늘어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공정거래위원회는 23일 이 같은 내용을 담은 '대형유통업체 유통거래 실태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이번 실태조사는 TV홈쇼핑, 백화점, 대형마트, 온라인 쇼핑몰, 아웃렛·복합쇼핑몰, 편의점 등 6개 업계 내 주요 브랜드 34곳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지난해 납품·입점업체 수는 대형마트를 제외한 모든 분야에서 전년보다 늘었는데, 온라인쇼핑몰의 납품업체 수는 지난해 5만8933개로 전년도에 비해 26% 늘었다. 판매수수료율의 경우 TV홈쇼핑을 제외한 모든 분야에서 실질수수료율이 1년 전에 비해 다소 낮아졌다. 실질수수료율은 TV홈쇼핑이 29.2%로 가장 높았고, 이어 백화점(19.3%)과 대형마트(18.6%) 순으로 나타났다. 또 유통업체가 중소기업인 납품업체에 적용하는 수수료율은 여전히 대기업에 비해 높게 나타났다. 아울렛·복합쇼핑몰의 경우 두 배 넘게 차이가 났다.

공정위 측은 "실질수수료율이 낮아졌음에도 일부 분야에서 판매촉진비나 물류배송비, 서버 이용비 등 납품업자가 추가로 부담하는 비용은 오히려 늘었다"고 설명했다. 구체적으로 온라인쇼핑몰(0.6%포인트)과 대형마트(0.2%포인트)의 판매촉진비 부담 비율이 1년 새 증가했고, 온라인쇼핑몰은 물류배송비 부담 비율도 0.1%포인트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온라인쇼핑몰의 추가 비용 부담 비율은 2018년 2.3%에서 지난해 5.5%로 3년 만에 2배 넘게 늘었다. 공정위 측은 "유통시장의 치열한 경쟁으로 명목수수료율이 낮아진 점이 실질수수료의 하락에도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공정위 관계자는 "통상 연말에 재계약 협상이 시작되는 점을 감안해 전년도 실태조사 결과를 가능한 빨리 발표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강민성기자 kms@dt.co.kr
“온라인쇼핑몰 입점업체 증가…온라인몰, 추가비용 요구 늘어”
업체별 실질수수료 (단위: %, %p)<자료:공정거래위원회>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