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고려아연, 자사주 맞교환…그린에너지·자원개발 협력

수소·풍력 등 사업확대…해외 자원개발도 협업 시너지
자기주식 맞바꿔 결속력 강화…재무구조 개선 효과도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한화는 수소, 풍력 등 친환경 에너지와 해외 자원개발 사업을 확대하고 신사업 역량을 강화하기 위해 고려아연과 사업제휴를 맺는다.

한화는 고려아연과 전략적 파트너십 강화를 위해 한화가 보유한 자사주 7.3%와 고려아연의 자사주 1.2%를 맞교환한다고 23일 밝혔다.

한화는 이번 제휴로 건설 부문의 그린 에너지 사업 분야를 강화할 수 있는 발판을 마련하게 됐다. 또 한화 글로벌 부문은 고려아연의 해외 자원개발 사업에 발파 솔루션 등을 제공한다.

이번 거래는 고려아연이 미래 신성장 동력 확보를 위해 국내외 기업과 투자자를 유치하는 과정에 한화가 참여하며 성사됐다.

한화 건설 부문은 고려아연이 추진 중인 호주 암모니아 수입에 따른 국내 저장 시설, 암모니아 크래킹(수소 전환) 시설, 수소 연료전지 및 수소 가스터빈 발전소, 고려아연이 배출하는 이산화탄소 포집 시설 건설에 참여할 계획이다.

또 한화가 개발 중인 육상 풍력발전소에서 생산된 전력을 고려아연이 구매하고, 양사가 함께 해상 풍력발전소 개발사업도 진행하기로 했다.

고려아연의 본업인 제련에 필요한 광물자원 확보를 위해 해외 자원개발에도 참여한다.

한화는 고려아연의 자원개발에 필요한 화약, 전자뇌관 등 첨단 발파 솔루션을 제공한다. 이를 통해 채굴의 효율성을 높이고, 광산 운영 안정성도 향상될 것으로 기대된다.

또 한화가 미국에서 추진하는 블루 암모니아 투자 사업에도 고려아연이 공동 참여하게 된다.

이번 자사주 맞교환으로 한화의 경우 자기자본이 1270억원가량 증가함에 따라 부채비율도 일부 감소하는 효과도 있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이번 딜과 관련 한화 건설 부문 김승모 대표는 "합병된 건설 부문은 신규 미래사업 기회를 확보하고, 글로벌 부문 또한 발파 솔루션 사업 확대가 가능해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고려아연은 한화, LG화학과 맞교환하고 남은 약 3% 자사주도 처분해 매각 대금을 미국 전자폐기물 리사이클링 기업인 이그니오의 잔여 지분 인수에 투입한다는 계획이다.

고려아연은 전자폐기물, 스크랩(고철) 등 동(구리) 생산 원료를 안정적으로 조달하기 위해 이그니오의 잔여 지분을 인수하고, 생산설비 개조에 투자한다는 전략이다.

고려아연은 이를 통해 확보한 동을 동박 제조 계열사 케이잼에 공급해 2027년까지 생산량을 6만t(톤)으로 확대할 예정이다. 박정일기자 comja77@dt.co.kr





㈜한화-고려아연, 자사주 맞교환…그린에너지·자원개발 협력
연합뉴스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