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럼펠 한국GM 사장, 창원공장 방문…글로벌 신차 품질 점검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한국GM은 지난 22일 로베르토 렘펠 사장 등 GM 한국사업장 최고위 임원진이 창원공장을 방문해 차세대 글로벌 신차의 성공적인 생산과 품질관리를 강조했다고 23일 밝혔다.

럼펠 사장 등 임원진은 창원공장 품질팀과 신차 생산을 위한 전 공정을 돌아보고 출시 일정과 생산 공정 품질 관리 등 신차 생산을 위한 프로세스 전반을 점검했다. 또 시험 생산된 신차를 시운전해보며, 수출 차량의 양산 전 막바지 단계에서 신차의 제조 품질에 대한 점검과 무결점의 제품 품질 확보를 위한 논의를 진행했다.

GM은 차세대 글로벌 신차 생산을 위해 창원공장에 9000억원 규모의 규모 시설투자를 단행하고, 이를 통해 시간당 60대, 연간 최대 28만대 규모의 생산역량을 확보했다. 또 부평공장에도 쉐보레 트레일블레이저 외의 글로벌 신제품을 추가 생산하기 위해 2000억원 규모의 생산 설비 투자를 진행했다.

내년 선보일 신차는 북미 시장을 주요 지역으로 공략할 예정이다.


렘펠 사장은 "대대적인 투자를 통해 첨단 설비와 기술이 집약된 창원공장에서 생산될 신차는 세계 최고 수준의 생산 품질을 목표로 하고 있다"며 "정통 아메리칸 브랜드에서 기대할 수 있는 세계적인 수준의 차량 경험을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장우진기자 jwj17@dt.co.kr

럼펠 한국GM 사장, 창원공장 방문…글로벌 신차 품질 점검
로베르토 렘펠(왼쪽 두번째) 한국GM 사장이 지난 22일 창원공장을 방문해 임직원들과 차세대 글로벌 신제품 무결점 생산 위한 점검을 하고 있다. 한국GM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