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네이버 `디지털 트윈`, 네옴시티 수주 노린다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분당 제2사옥서 사업전략 간담회
실제 세상 디지털환경에 복제기술
아크아이 출시로 수주전 뛰어들어
네이버 `디지털 트윈`, 네옴시티 수주 노린다
백종윤 네이버랩스 책임리더가 23일 경기 성남시 분당구 제2사옥 1784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디지털 트윈 분야 동향과 네이버의 기술들을 설명하고 있다. 윤선영 기자



네이버가 디지털 영역 확장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가상세계 플랫폼 '제페토'로 기술력을 입증한 데 이어 디지털 트윈 기술까지 고도화하며 메타버스 시장에서 입지를 굳힌다는 전략이다. 특히 700조원 규모의 사우디아라비아 스마트시티 프로젝트 '네옴시티' 수주전에도 뛰어들며 글로벌 시장 개척에 나섰다.

네이버는 23일 경기 성남 분당구 제2사옥 1784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디지털 트윈 사업전략을 공개했다.

백종윤 네이버랩스 책임리더는 "여러 글로벌 기업이 디지털 트윈 사업을 하고 있지만 1784 사옥 규모처럼 대단위로 실제 구현한 사례는 흔치 않다"며 "1784는 최첨단 로봇 기술이 집약돼 있는 결과물이고, 팀 네이버가 클라우드, AI(인공지능) 등의 다양한 서비스를 로봇을 통해 함께 제공하는 것이 강점"이라고 말했다.

디지털 트윈은 실제 세상을 디지털 환경에 복제한 것으로, 각종 기술들이 융합된 개념이다. 디지털 트윈을 활용하면 현실에서 시도하기 어려운 도시 계획이나 환경 변화 관련 시뮬레이션을 할 수 있고 집중호우에 따른 침수 등도 예방할 수 있다. 자율주행, 로봇 같은 자동화 시스템이 작동할 때도 필수적이다. 자율주행차와 로봇이 움직이기 위해서는 위치를 정확히 파악해야 하는데 이때 디지털 트윈화한 지도가 필요하다.

네이버는 '아크아이(ARC eye)', '어라이크(ALIKE)' 등의 디지털 트윈 기술을 보유하고 있다. 네이버가 이날 출시한 디지털 트윈 솔루션 '아크아이'는 매핑 로봇(M2), 백팩 등의 기기를 이용해 대규모 공간을 고정밀 매핑하고 측위까지 하도록 지원한다. 어라이크는 항공 사진, AI, 매핑 로봇 모바일 매핑 시스템, 클라우드 기술로 대규모 공간의 디지털 트윈 데이터를 제작하는 솔루션이다. 네이버는 테크컨버전스(기술융합)를 컨셉트로 건축된 로봇 친화형 빌딩 1784에서 아크아이와 같은 디지털 트윈 기술을 실증하며 경쟁력을 키워 왔다.

그동안 제조업에서 주로 사용되던 디지털 트윈 기술은 최근 도시 단위로 커지고 있다. 네이버는 어라이크를 활용해 서울시 전역을 3D로 복제한 'S맵(S-MAP)'을 선보였다. 해외에서도 싱가포르, 일본, 호주 등에서 도시 계획과 운영에 디지털 트윈을 활용하고 있다. 백 책임리더는 "싱가포르는 수작업으로 도시를 그려내 약 700억원이 투입된 반면 서울은 사진 촬영으로 복제하는 네이버의 독창적인 기술을 활용해 10분의 1 이하 비용으로 저렴하고 빠르게 도시 단위의 3D 맵을 구축했다"고 설명했다.

네이버는 디지털 트윈 기술을 앞세워 사우디의 네옴시티 수주전에 참여하는 등 글로벌 시장도 개척하고 있다. 사우디는 2025년 1차 사업 완료, 2030년 완공을 목표로 미래형 신도시 네옴시티를 세우겠다는 계획으로, 네이버 기술에 관심을 갖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채선주 네이버 대외정책·ESG(환경·사회·지배구조) 대표는 최근 네이버랩스·네이버클라우드 주요 임원, 기술진과 함께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의 사우디 방문 일정에 동행했다.

사우디를 방문한 강상철 네이버랩스 책임리더는 "(사우디 측에서) 디지털 트윈과 관련해 어디에 쓸 수 있는지, 어느 업체와 협력할 수 있는지 등에 관심을 많이 보였다"며 "아직은 초기 단계인 만큼 네이버의 솔루션에 관심을 가졌고 구체적인 사항들은 앞으로 협의해 나가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글·사진=윤선영기자 sunnyday72@dt.co.kr
<~2022112402002073800097062~>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