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우체국의 변신은 무죄, 지역특색 입는다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우체국의 변신은 무죄, 지역특색 입는다
손승현 우정사업본부장이 23일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가진 기자간담회에서 발표하고 있다. 과기정통부 제공

우체국이 지역 특색을 입는다. 빨간 벽돌 일변도를 탈피, 지역 명소로 거듭나며 도시재생 선도모델을 제시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우정사업본부는 내년부터 2027년까지 전국 400여 우체국을 지역 특색에 맞게 재건축한다고 23일 밝혔다. 지역 특색에 맞춰 새로워진 공간에 창업지원시설이나 주민복지시설도 들어설 예정이다.

재건축은 농어촌지역을 시작으로 순차적으로 진행된다. 지자체와 관계부처, 지역 우정청 등과 소통해 수요를 파악한 결과 전국 3400여 우체국 중 400곳이 선정됐다. 우체국 건물 노후화에 따른 편의성과 안전 문제, 전국 각 지역의 균형발전 등이 고려됐다. 우선 내년에는 우정사업본부 자체 재원으로 1000억원을 투입해 50여 우체국을 재건축한다.

새로운 우체국의 외관은 각 지역 특색을 반영할 예정이다. 예를 들어 강원도의 사과 주산지 영월에는 사과 모양이, 서핑을 즐기는 이들이 찾는 양양에는 대형 서핑보드의 모습이 각각 우체국 외벽을 장식한다. 경북 경주에는 천년고도다운 한옥의 모습으로, 도심번화가에는 카페형으로 우체국이 변신한다.

이밖에 우정사업본부는 앞으로 △복지 사각지대 해소를 위한 '복지등기 서비스' 운영지역 전국 확대 △우체국 네트워크를 활용한 폐의약품 수거·분리배출 활동도 추진한다. 국민·신한·우리·하나은행 등 4대 시중은행과 앞서 맺은 협약을 기반으로 오는 30일부터는 우체국 금융창구에서 해당 은행 업무도 볼 수 있게 된다.

손승현 우정사업본부장은 "금융망·전산망의 전국적인 네트워크를 가진, 정부에서 유일한 현장밀착형 기관으로서 그에 어울리는 공적 책임을 다하겠다"면서 "항상 국민 곁에서 행복을 배달하고 공적 역할을 더욱 강화하도록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팽동현기자 dhp@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