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월드컵] 빈 살만, 아르헨戰 부상 선수에 개인 제트기 내줬다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월드컵] 빈 살만, 아르헨戰 부상 선수에 개인 제트기 내줬다
사우디 수비수 야시르 샤흐라니가 골키퍼와 충돌한 순간.<로이터=연합뉴스>

무함마드 빈 살만 사우디아라비아 왕세자가 월드컵 경기 중 부상을 당한 자국 선수에 대해 긴급 수술을 받도록 개인 제트기까지 제공하면서 축구 팬들의 큰 관심을 끌고 있다.

사우디아라비아는 22일(한국시간) 카타르 루사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C조 1차전에서 아르헨티나에 2대1로 앞선 채 후반 추가시간을 맞았다.

후반 추가시간이 4분 넘게 지나간 가운데, 골문 앞으로 올라온 공을 걷어내려던 사우디아라비아 골키퍼 무함마드 우와이스와 수비수 야시르 샤흐라니가 충돌하는 일이 벌어졌다.

공중에서 우와이스의 무릎에 턱을 가격당한 샤흐라니는 머리부터 그라운드에 떨어진 뒤 엎드린 채 미동도 하지 않았다. 동료의 부상을 직감한 골키퍼 우와이스는 울부짖으며 경기 중단을 요청했지만, 아르헨티나의 공격이 무위로 돌아간 뒤에야 주심은 뒤늦게 그라운드에 의료진 투입 신호를 보냈다.

다행히 의식을 되찾은 샤흐라니는 엄지손가락을 치켜세워 동료들을 안심시킨 뒤 들것에 실려 후송됐다. 그리고 사우디아라비아 선수들은 2대1 리드를 끝까지 지켰다. 팀은 승리했지만, 샤흐라니는 남은 월드컵을 뛸 수 없을 정도로 크게 다쳤다.

사우디 신문 '알 리야드'는 "검진 결과 턱과 얼굴 뼈가 부러졌고, 치아도 일부 손상됐으며 내출혈 증세까지 보였다"고 전했다.

그의 응급 수술을 위해 사우디아라비아의 최고 실권자인 무함마드 빈 살만 왕세자가 나섰다. 아랍에미리트 일간지 '걸프 투데이'는 "빈 살만 왕세자가 독일로 향하는 개인 제트기를 준비시켰다"고 보도했다. 김대성기자 kdsung@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