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내일부터 지하철 또 운행 지연되나…이번엔 서울교통공사 노조, 준법투쟁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내일부터 지하철 또 운행 지연되나…이번엔 서울교통공사 노조, 준법투쟁
지난 7일 오전 서울시청 앞에서 서울교통공사 양 노조 연합교섭단 주최로 파업찬반투표 결과 발표 및 투쟁방침 공표 기자회견이 열리고 있다.<연합뉴스>

서울 지하철 1∼8호선과 9호선 일부 구간을 운영하는 서울교통공사의 노동조합이 사측의 인력 감축 계획에 반발하며 24일부터 준법투쟁에 들어가 운행에 차질이 예상된다.

23일 서울교통공사와 노조 등에 따르면 서울교통공사 양대 노조(민주노총·한국노총 소속)는 24일 노선별 첫차 운행 시간에 맞춰 준법투쟁을 시작한다.

노조는 애초 지난 16일 준법투쟁에 돌입할 예정이었으나 대학수학능력시험(17일)의 원활한 진행을 위해 시작 시점을 24일로 연기했다. 준법투쟁은 '나 홀로 근무'의 위험을 알리기 위해 2인 1조 근무 규정을 철저하게 지키는 방식으로 이뤄질 예정이다.

양대 노조로 구성된 연합교섭단에 따르면 8월 기준 1∼8호선 265개 지하철역에는 역사 안전 관리와 민원 응대를 위해 역당 4개 조씩 1060개 조가 근무하는데 이 가운데 2인 근무조가 413개로 39%를 차지한다. 나머지는 3인 이상 근무조다. 2인 근무조는 1명이 휴가 등으로 빠지면 나 홀로 근무가 되는 구조다.


또 2인 근무조에서 역내 2인 1조 순찰 규정을 준수하면 순찰 시간 동안 역무실에는 남은 인원이 없게 된다. 이에 따라 승강장 관리 등 역내 업무에 차질이 빚어질 수 있다. 더욱이 기관사 조합원이 안전 운행을 이유로 통상 30초 이내인 역사 정차 시간을 늘리면 승객이 몰리는 출퇴근 시간대 혼잡도가 더욱 높아질 것으로 예상된다. 승무 관련 규정상 안전한 승하차를 위해 오래 정차하는 것은 위법이 아니라고 노조는 설명했다.
공사는 준법투쟁에 따른 시민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인력을 추가로 투입할 계획이다.

한편 서울교통공사 노조는 2026년까지 1500여 명을 감축하는 사측의 구조조정안을 철회하고 안전 인력을 확충해달라고 요구해왔다. 이와 함께 서울시가 이번 사태를 방임하고 있다고 주장하며 오세훈 서울시장에게 면담을 요청한 상태다. 25일과 28일에는 노사 간 본교섭이 예정돼 있는데, 교섭이 진전을 보이지 않으면 30일 예고한 대로 총파업에 돌입할 방침이다.박상길기자 sweatsk@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