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S 7주기 추모식… 정치권 "큰 정치 이어갈것"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고 김영삼 전 대통령의 서거 7주기를 맞아 윤석열 대통령을 비롯한 정치권은 일제히 '큰 정치의 뜻을 이어가겠다'고 추모했다. 그러나 여야 이해관계에 따른 '큰 정치'의 해석은 제각각이었다.

윤 대통령은 22일 오전 9시쯤 서울 동작구 국립현충원의 김 전 대통령 묘소를 찾았다. 윤 대통령은 공식 추모식이 시작되는 오전 10시 전에 묘소를 찾아 '조용한 추모'를 했다. 방명록에는 '지금은 모두 거산(巨山·김영삼 전 대통령 아호)의 큰 정치, 바른 정치를 되새겨야 할 때입니다'라고 적었다.

윤 대통령은 지난해 김 전 대통령 6주기에도 대선후보 신분으로 추모식에 참석한 바 있다. 윤 대통령은 당시 방명록에 "한국 민주주의 큰 산 김영삼 대통령님의 가르침을 따라 국민만 바라보고 걸어가겠습니다"라고 적었다. 전 대통령의 차남인 김현철 김영삼민주센터 상임이사와 만난 자리에서는 '김 전 대통령을 가장 존경해왔다'는 취지의 발언을 한 것으로도 전해졌다.

이날 참배에는 정진석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 주호영 원내대표, 성일종 정책위의장, 김석기 사무총장 등 국민의힘 지도부와 김대기 비서실장, 이진복 정무수석, 강승규 시민사회수석 등 대통령실 인사 및 박민식 국가보훈처장 등이 함께했다. 또 김 이사장과 김영삼민주센터 김덕룡 이사장 및 김무성 이사도 참석했다.

김진표 국회의장을 비롯한 여야 정치권도 추모했다. 김 의장은 추도사에서 "김 전 대통령은 거인이었다. 민주주의와 시장경제, 정치와 경제의 양 측면에서 현대적 대한민국의 기틀을 세웠다"며 "군부독재 종식과 금융실명제 실시 등 김영삼 시대가 있었기 때문에 대한민국이 오랜 잠에서 깨어나 세계 10위권의 강대국을 향해 전진할 수 있었다"고 성과를 되새겼다. 이어 "이제 다시 김영삼 정신을 생각한다. 대도무문 김영삼식 큰 정치가 그립다"며 "갈등을 부추기는 정치가 아니라 문제를 해결하는 민주주의를 이루겠다"고 말했다.

정진석 비대위원장은 "신념의 지도자로서 역사에 길이 기억될 수 있도록 국민의힘과 윤석열 정부는 대통령님의 위업을 이어가겠다"고 말했고,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조정식 민주당 사무총장을 통해 "대통령님의 민주주의를 위한 여정과 큰 정신을 기억하며 지금의 대한민국 상황에서 우리가 무엇을 해야 할지 되새기겠다"고 했다.

여야가 생각하는 '큰 정치'는 달랐다. 양금희 국민의힘 수석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국민의힘과 윤석열 정부는 고 김 전 대통령 뜻을 받들어 어떠한 정치 공세 속에서도 법과 정의를 바로 세우며 깨끗하고 공정한 대한민국을 만들겠다"고 밝혔다. 야당과의 협치보다 정치공세를 부각한 것이다. 안호영 민주당 수석대변인도 서면브리핑에서 "고인은 본인의 책임 앞에 인색하지 않았다. 서해 페리호 침몰 사고, 성수대교 붕괴 사고, 삼풍백화점 붕괴 사고 현장에서 국민께 직접 다가갔고 대통령의 책임을 피하지 않았다"며 "10·29 (이태원) 참사의 비극 앞에서 누구도 책임지지 않으려 하는 윤석열 정부가 더욱 안타까워진다"고 윤 대통령을 겨냥했다.문민정부에서 정무1장관을 지내 추모위원장을 맡은 김덕룡 이사장은 "요즘 정치권에는 정권에 불리한 기사를 썼다고 특정 언론사 기자를 대통령 전용기에 태워주지 않는 옹색한 사태나, 자신의 사법 리스크를 막기 위해 당을 방패로 삼고 자신 관련 사건에 연루된 사람이 연이어 목숨을 끊어도 '나는 그런 사람 모른다'는 구차한 변명이 판치고 있다"며 "김 전 대통령께서 걸었던 대도무문의 큰 걸음걸이가 새삼스럽고 위대해 보인다"고 양 진영을 모두 비판했다. 김미경기자 the13ook@dt.co.kr





YS 7주기 추모식… 정치권 "큰 정치 이어갈것"
22일 오전 국립서울현충원 현충관에서 열린 김영삼 전 대통령 서거 7주기 추모식에서 김진표 국회의장 등 참석자들이 묵념하고 있다. 연합뉴스

YS 7주기 추모식… 정치권 "큰 정치 이어갈것"
윤석열 대통령이 22일 오전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 김영삼 전(前) 대통령 묘소를 방문, 참배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