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채권전문가 70% "11월 금통위서 기준금리 0.25%p 인상 예상"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금투협 설문조사 결과
채권전문가 70% "11월 금통위서 기준금리 0.25%p 인상 예상"
금융투자협회.



채권전문가 10명 중 7명은 오는 24일 열리는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에서 기준금리를 0.25%포인트 올릴 것으로 전망했다.

금융투자협회는 지난 11∼16일 채권 보유·운용 관련 종사자 100명을 설문 조사한 결과 응답자의 99%는 11월 금통위에서 기준금리가 인상될 것으로 예상했다고 22일 밝혔다.

전체 응답자의 70%는 이번 금통위에서 기준금리가 0.25%포인트 인상될 것으로 내다봤다. 0.50%포인트 인상을 예상하는 응답자는 전체의 29%를 차지했다.협회는 "미국에서 시장 예상치를 밑도는 수준의 물가 지표 발표가 이어지며 긴축 강도의 완화 기대감이 높아져 0.25%포인트 인상을 예상하는 응답자가 우세했다"고 설명했다.

다음 달 국내 채권시장의 금리 방향과 관련해서는 응답자의 25%가 금리 상승을 예상했다. 금리 상승을 예상한 응답자 비율은 전월의 40%에서 15%포인트 하락했고, 금리가 내릴 것으로 전망한 응답자는 전월 37%에서 41%로 4%포인트 상승해 채권시장 심리가 호전된 것으로 나타났다.

다음 달 물가가 오를 것으로 예상한 응답자 비율은 전체의 6%로 전월 대비 17%포인트 하락했고 물가가 내릴 것으로 기대하는 비율은 전월 대비 25%포인트 높아진 34%로 집계됐다.

또 전체 응답자의 20%는 다음 달 환율이 오를 것으로 봤고, 34%는 떨어질 것으로 전망했다.

조사 결과를 토대로 산출한 12월 채권시장 종합 지표(BMSI)는 103.8로 전달의 95.8보다 상승해 시장 심리 개선이 확인됐다.

설문 문항에 대한 응답을 통해 산출되는 BMSI는 채권시장의 심리를 나타내는 것으로, 100 이상이면 채권가격 상승(금리 하락)이 기대되는 등 시장 심리가 양호하다는 것을 의미한다.

협회는 "한국은행의 기준금리 인상이 예상되는 가운데 금융당국의 채권시장 안정화 대책, 주요국 긴축 속도 조절 기대감에 힘입어 물가와 환율의 급등세가 진정될 것으로 기대되는 등 12월 채권시장 심리는 전반적으로 호전될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신하연기자 summer@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