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대출비교 플랫폼 알다 “신용점수 올리기로 대출이자 절감하는 회원수 늘어”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평균점수 15.74점 상승…매월 대출이자 약 1만원 절감효과
대출비교 플랫폼 알다 “신용점수 올리기로 대출이자 절감하는 회원수 늘어”
대출비교 플랫폼 알다의 신용점수 올리기 서비스를 통해 이용자들의 신용점수가 평균 15점 이상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팀윙크 제공



대출비교 플랫폼 '알다'를 운영하는 마이데이터 기업 팀윙크는 신용점수 올리기 서비스를 이용해 대출이자를 절감하는 유저 수가 늘고 있다고 22일 밝혔다.

팀윙크에 따르면 지난 달 기준 알다 신용점수 올리기 서비스 누적 이용자수는 15만명을 돌파했다. 신용올리기를 이용한 고객의 평균 상승 점수는 15.7점이며, 20점 이상 신용점수가 오른 이용자도 전체 이용자 가운데 25% 이상을 차지했다. 신용점수 상승폭은 10점대가 45.7%로 가장 많았고 그 뒤로 9점 이하 28.9%, 20점대가 21.7% 순으로 나타났다. 30점 이상 상승한 회원도 3.8%를 차지했다. 또 신용점수 올리기 이용자 중 2030세대의 비중도 높게 나타났는데, 20대의 경우 13.6%, 30대는 23.4%가 나와 2030세대는 전체 유저의 37%를 차지했다.

신용점수가 오르게 되면 더 나은 대출조건을 받을 수 있을 뿐 아니라 대출이자를 절감할 수도 있다. 팀윙크에서는 서로 신용점수가 다른 상황에서 직업, 연소득, 대출 희망금액 등의 조건을 동일하게 맞춘 뒤 대출 심사를 요청하는 실험을 자체적으로 진행했다. 그 결과 신용점수 10~20점 차이만으로 동일 금리, 한도의 대출 상품 가입시 월 부담해야하는 이자가 1~3만원, 총 대출기간동안 부담 해야하는 이자는 적게 40만원부터 크게 120만원까지 차이가 나는 것으로 확인됐다.

김형석 대표는 "알다의 신용올리기 서비스를 통해 높은 대출이자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고객들의 이자 부담이 조금이라도 덜어지길 바란다"고 말했다.

문혜현기자 moone@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