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서울시, 로봇주무관 본격 투입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서울시가 이번달부터 스스로 문서를 배송하고 민원인을 안내하는 '로봇 주무관'을 업무에 본격 투입한다고 22일 밝혔다.

현재 로봇배송 실증은 배달음식 등을 음식점에서 인근 건물 출입구로 수평 이동하는 방식을 중심으로 진행 중이지만 이번 서울시청 내 로봇물류 실증사업은 로봇이 스스로 엘리베이터를 타고 각 층 곳곳을 이동하는 입체형 이동·배송 모델이 사용된다. 로보관(로봇+주무관)은 문서배달과 민원인 안내 업무를 담당할 예정이다.

이번 로보관 도입은 관공서 내 단순 안내기능을 넘어 물류로봇을 도입하는 국내 첫 사례로 그간 민간영역 중심으로 발전하고 있는 로봇기술의 적용대상을 공공행정(사무) 분야로 확대한다는 의의를 갖는다.

서울시는 공공분야에 민간의 첨단기술을 적용해 공공행정 효율성과 시민 편의성을 높일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시는 올 상반기 공개모집을 통해 선발된 로보티즈와 협력해 물류자율 배송 실증사업을 진행하기로 했다.

서울시청 본청을 로봇 테스트베드 공간으로 제공하고, 로보티즈는 실증기간 내 로봇을 무상제공하는 방식으로 실증사업을 담당한다.

서울시는 올해 말까지 1차 실증을 진행해 안전문제, 돌발상황 등을 점검한 뒤 내년 실증 기간을 연장할 계획이다. 실증기간 동안에는 돌발상황 대응을 위해 안내요원이 상시 동행한다. 향후에는 야간순찰 등 적용분야 확대 가능성을 검토하고 시행착오를 보완해 행정분야 활용도를 높여 나간다는 방침이다.

백호 서울시 도시교통실장은 "공공분야는 각종 규제로 인해 민간분야에 비해 기술활용도가 낮은 것이 현실"이라며 "이런 제약을 딛고 충분한 준비과정을 거쳐 도입된 서울시 제1호 로보관을 통해 기술발전을 앞당길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김남석기자 kns@

서울시, 로봇주무관 본격 투입
서울시가 시청에 배치한 제1호 로봇 주무관 '로보관'. 이 로보관(로봇+주무관)은 스스로 엘리베이터를 타고 각 층 곳곳의 사무실에 다니는 등 문서배달과 민원인 안내 업무를 담당할 예정이다. <사진=서울시>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