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대통령실 "`이태원 참사 특별법` 검토한 바 없다…수사가 우선"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대통령실은 22일 이태원 참사와 관련해 '대통령실이 유가족과 부상자에 대한 보상을 위해 특별법을 제정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는 일부 보도에 대해 "구체적으로 검토하거나 결정한 사실이 없다"고 부인했다.

대통령실 대변인실은 이날 입장문을 내고 "먼저 이태원 참사 원인에 대한 철저한 수사가 이루어지고, 그 결과에 따라 책임자와 책임 범위를 명확히 하는 것이 우선"이라며 " 그래야만 유가족들이 정당한 법적 보상을 받을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일부 언론 매체는 대통령실 핵심 관계자의 말을 인용해 "사고 책임이 드러나면 현행법에 따라 조치해야 하고, 부족한 부분에 대해서는 특별법 등 필요한 법령을 만들어 보완할 방침"이라고 보도했다. 김미경기자 the13ook@dt.co.kr



대통령실 "`이태원 참사 특별법` 검토한 바 없다…수사가 우선"
윤석열 대통령이 국무위원들과 함께 지난 1일 서울 용산구 녹사평역 광장에 마련된 이태원 사고 사망자 합동분향소를 찾아 조문한 뒤 이동하고 있다. 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