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해외로 뻗는 토레스”…쌍용차, 칠레서 글로벌 론칭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쌍용자동차는 지난 19일~20일(현지 시각) 토레스 차명의 기원인 토레스 델 파이네 국립공원(이하 토레스 국립공원)에서 미디어를 초청해 토레스 시승행사를 갖고 본격적인 글로벌 시장 판매 확대에 나섰다고 22일 밝혔다.

이날 행사에는 주요국 자동차 기자단과 지역 대리점 관계자 등 50여명이 참석해 토레스 프레스 콘퍼런스와 시승행사가 진행됐다.

행사 장소인 토레스 국립공원은 남미 파타고니아 남부의 지구상에 마지막 남은 절경이라 불리는 곳으로, 경관이 수려하고 이국적인 비경을 지니고 있어 세계 모험가들이 버킷리스트 1순위로 꼽힌다.

쌍용차는 토레스 국립공원을 통해 모험과 도전정신, 자유로운 라이프스타일의 가치를 구현한 정통 SUV라는 의미로 차명을 토레스로 채택했다.

이번 행사에는 칠레, 콜롬비아, 페루, 사우디 아라비아, 튀니지 등 중남미와 중동, 아프리카 주요국 기자단뿐 아니라 대리점 관계자도 참석했다.

지난 9월부터 칠레 등 중남미 지역으로 선적을 시작한 토레스는 이번 글로벌 시승행사를 시작으로 지역별 주요시장에서 인지도를 제고하는 한편 본격적인 글로벌 판매가 이뤄질 예정이다.

지난 7월 국내에 출시된 토레스는 지난달 기준 누적 계약 8만대, 누적 판매 1만5833대를 기록하고 있다.

쌍용차 관계자는 "토레스의 글로벌 론칭을 통해 국내는 물론 해외 시장에서도 성공할 수 있다는 확신을 얻을 수 있었다"며 "적극적인 글로벌 마케팅 전략과 브랜드 인지도 제고는 물론 해외 시장 공략 강화를 통해 판매 물량을 늘려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장우진기자 jwj17@dt.co.kr

“해외로 뻗는 토레스”…쌍용차, 칠레서 글로벌 론칭
칠레 토레스 델 파이네 국립공원에 전시된 쌍용자동차 토레스. 쌍용차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