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델 테크놀로지스, 파워엣지 서버 신제품으로 HPC·AI 수요 공략한다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델 테크놀로지스, 파워엣지 서버 신제품으로 HPC·AI 수요 공략한다
양원석 한국 델 테크놀로지스 전무가 파워엣지 서버 신제품을 발표하고 있다. 한국 델 테크놀로지스 제공

한국 델 테크놀로지스가 파워엣지 서버 신제품과 서비스를 22일 공개했다. 고객 선택 폭을 넓히면서 HPC(고성능컴퓨팅)와 AI(인공지능)에 최적화된 제품도 선보였다.

인텔, 엔비디아와 각각 협력해 설계된 신규 제품군에는 스마트 쿨링 기술이 적용됐다. AI 모델 학습, HPC 모델링 및 시뮬레이션, 코어-투-엣지 추론 및 데이터 시각화 등을 지원한다. 양원석 한국 델 데크놀로지스 전무는 "차세대 파워엣지 서버는 고객이 변화에 적응하고 성장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며 "엣지부터 데이터센터까지 데이터가 만들어지고, 모이고, 인사이트를 얻는 곳이라면 어디든 파워엣지 서버의 수요처"라고 설명했다.

특히 파워엣지 XE9680 모델은 델 최초의 고성능 GPU 8개 탑재형 모델이다. 8개의 엔비디아 H100 또는 A100 텐서 코어를 활용하며 공랭식으로 설계됐다. 향후 출시될 4세대 인텔 제온 스케일러블 프로세서 2개와 결합해 AI 워크로드에 최대 성능을 제공한다는 게 회사의 설명이다. 초거대 AI 구축·학습과 같이 온프레미스 환경에서 데이터와 컴퓨팅파워를 최대한 필요로 하는 곳이 주요 타깃이다.

파워엣지 XE9640은 GPU 4개 탑재형의 2U 사이즈 파워엣지 서버다. 인텔 제온 프로세서와 인텔 데이터센터 GPU 맥스 시리즈를 탑재해 출시될 계획이다. 수냉식 냉각기술인 다이렉트 리퀴드 쿨링으로 랙 집적도를 높여 에너지 비용을 절감하도록 설계됐다. 파워엣지 XE8640은 공랭식 4U 사이즈의 GPU 서버다. 4개의 엔비디아 H100 텐서코어 GPU 및 엔비링크 기술이 적용됐고 4세대 인텔 제온 스케일러블 프로세서를 탑재할 예정이다.

한국 델 데크놀로지스는 4세대 AMD 에픽 프로세서를 탑재한 차세대 파워엣지 라인업도 선보인다. 1소켓과 2소켓 구성으로 제공되는 최신 시스템은 데이터 분석, AI, HPC, 가상화와 같은 고급 워크로드에 맞춰 설계됐으며 이전 세대에 비해 최대 50% 더 많은 프로세서 코어를 지원한다. 회사에 따르면 최대 121% 성능 향상을 경험할 수 있으며, 탑재 가능한 전면 드라이브 수를 늘려 2U 서버의 경우 최대 33%, 1U 서버의 경우 최대 60% 증가했다.


파워엣지 R7625는 듀얼 4세대 AMD 에픽 프로세서의 성능을 갖춘 2소켓 2U 서버로 데이터센터 백본에 적합하도록 설계됐다. 파워엣지 R7615는 이전 세대보다 메모리 대역폭이 빠른 1 소켓 2U 서버로 드라이브 집적도가 향상됐다. 파워엣지 R6625는 성능, 유연성, 집적도 측면에서 균형을 추구한 2소켓 1U 서버다. 파워엣지R6615는 이전 세대 대비 가상머신 집적도를 높인 1 소켓 1U 서버다.
김경진 한국 델 테크놀로지스 총괄사장은 "성능 타협 없이 지속 가능성을 추구해야 하는 고객들의 요구에 부응하기 위해 델은 효율적인 워크로드 처리와 복원력 제공에 집중하고 있다"며 "더 빠른 혁신을 위한 시장 경쟁이 심화되고 있는 만큼 이전 세대 대비 월등한 성능 향상과 전력 및 냉각 기술을 강화했다"고 강조했다.

델 테크놀로지스는 파워엣지 XE9680, XE8640, XE9640을 내년 상반기 중 글로벌 출시할 계획이다. R7625는 이달 중 제한적인 구성 내에서 출고되며, 그 외 차세대 서버 제품군은 내년 2월 출고 가능할 예정이다.

팽동현기자 dhp@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